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848 1092020092563053848 04 0401001 6.1.19-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0779000 1601032394000

도쿄올림픽 간소화 확정…“참가인원 10~15% 축소·입촌식 취소”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내년으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비용을 줄이기 위한 대회 간소화 방안이 확정됐습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늘(2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회와의 합의를 거쳐 모두 52개 항목에서 경비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양측이 합의한 간소화 방안은 ▲ 대회 관계자 감축 및 내빈 서비스 합리화 ▲ 경기장 시설·교통편의 조정 ▲ 이벤트 등 최소화 등 크게 3개 영역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우선 대회조직위는 국제경기연맹과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등에 선수를 제외한 대회 관계자의 감축을 요청해 이들의 참가 규모가 애초 계획에서 10~15% 줄어들 전망입니다.

올림픽에 맞춰 개최하는 IOC 총회의 개회식은 열지 않기로 했습니다.

전용 라운지에서 IOC 내빈들에게 제공하는 음식 메뉴를 간소화하고, 개막 직전에 IOC 위원을 환영하는 행사는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선수단을 위한 회의와 각종 수속은 온라인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또 선수촌에서의 청소 서비스를 줄이기로 했습니다.

경기장 내 선수와 관계자 좌석을 20% 줄이고, 조명시설도 최대한 억제합니다.

선수들이 연습장을 사용할 수 있는 시점을 늦추고, 연습장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 빈도도 줄일 예정입니다.

아울러 일부 대회 관계자들에 대한 교통편의 제공을 중단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요청키로 했습니다.

각국 선수단이 선수촌에 들어갈 때 하는 입촌식은 생략합니다.

이 밖에 경기장을 꾸미는 장식을 30~40% 줄이고, 경기 중에 스모크(연막) 등을 사용하는 화려한 장면은 연출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그러나 일본 내의 성화 봉송은 원래 계획대로 내년 3월 25일부터 121일간 진행하되, 운영 인력과 관계 차량을 줄이는 방향으로 추진됩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지난 3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간의 합의에 따라 1년 연기가 확정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각각 내년 7월 23일, 8월 24일 개막합니다.

대회조직위는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경기시설 재계약과 인건비 증가 등으로 추가 부담할 비용이 총 3천억엔(약 3조3천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 (news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