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793 0012020092563053793 04 0402003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0400000 1601034128000

10월부터 한국인 일본 신규 입국 가능…중장기 체류자 대상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25일 일본 도쿄 시내 도쿄디즈니랜드에서 입장객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도쿄|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달부터 유학생 등 일본 내 중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한국인의 일본 신규 입국이 가능해진다.

일본 정부는 25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10월부터 원칙적으로 모든 외국인들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을 완화하기로 결정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9일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 이후 사실상 막혀 있던 한국인의 일본 중장기 체류 비자 취득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관광객을 제외하고 3개월 이상 체류자격을 얻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루 1000명씩 입국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교도통신이 전했다. 입국 허가 대상은 비즈니스 관계자와 의료 및 교육 관계자, 유학생, 문화예술 및 스포츠 관계자 등 중장기 체류자다. 다만 입국 후 14일 대기(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확약할 수 있는 기업이나 단체가 있어야 한다. 또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증명도 필요하다.

이번 조치는 일본 대학들의 가을학기 개강 시점에 맞춘 것이다. 또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고, 도쿄올림픽 등을 위한 외국인의 입국 수요가 늘어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현재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만여명, 사망자는 1520명이다. 지난 사흘간 하루 신규 확진자는 200~300명대를 유지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