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381 0112020092563053381 08 0801001 6.1.19-RELEASE 11 머니투데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1027929000 1601032092000

정치권 수수료 폭리주장에 네이버·카카오 "황당한 주장" 반박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머니투데이

여야 정치권이 일제히 네이버와 카카오가 소상공인 대상 결제서비스를 통해 고액의 수수료를 챙긴다고 비판하자 양사가 "사실과 다르다"며 적극 반박에 나섰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의원(국민의힘)은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가 영세소상공인에게 가맹점 수수료를 카드사보다 3배 가량 더 많이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 매출 3억원 이하 영세가맹점에 대한 신용카드 수수료는 0.8%인 반면, 네이버페이 수수료는 1.65~2.2%, 카카오페이는 1.02~1.04%라는 설명이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역시 25일 당 최고의원회의에서 "소상공인들의 코로나 19로 인한 피해와 고통이 큰 데 빅테크 기업이 고리의 수수료를 받아챙긴다"고 비판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관리서비스 추가된 수수료율로 비교 부적절...영세사업자엔 1%선 낮아

이에대해 양사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정치권이 부정확한 수수료율 정보를 가지고 엉뚱하게 압박을 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네이버측은 정치권에서 2%이상 높다고 지적한 수수료율은 네이버 쇼핑서비스인 스마트스토어나 주문형페이 등 네이버가 관리해주는 사업자의 수수료가 포함된 수치라고 지적했다. 이는 배송이나 주문, 판매, 회원관리 등 각종 부가서비스가 추가된 것으로 이를 비교기준으로 삼아서는 안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단순히 결제대행만 하는 결제형페이의 경우 평균 수수료가 2.3%이지만 영세사업자에게는 1~1.5% 정도로 인하된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간편결제는 가맹점을 대신해 카드사의 결제를 대행해주는 것인 만큼 카드사에 지불하는 수수료와 최소한의 PG(결제대행) 수수료, 시스템 운영비 등이 추가된다"면서 "소상공인과의 상생차원에서 결제 수수료로 별다른 이익을 거두지 않고 있는데 정치권이 과하게 몰아세우는 것 같다"고 말했다. 네이버의 스마트서비스는 별도 입점, 판매 수수료를 받지 않고 가격비교나 검색관련 수수료도 경쟁 오픈마켓에 비해 현저하게 낮아 최근 소상공인들의 창업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카카오페이 오프라인결제는 수수료 안받고 카드연동시만 수수료. 온라인 수수료도 최소비용만 추가

카카오페이 역시 이날 설명자료를 통해 정치권의 지적을 반박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오프라인 결제는 QR코드 결제와 바코드 결제가 있는데 QR코드는 가맹점 수수료를 단 한푼도 받지않고 바코드의 경우 카카오페이와 연동된 카드로 결제시 카드수수료만 나갈뿐 카카오페이가 취하는 수수료는 없다"고 반박했다.

현금결제인 '카카오페이머니'로 결제할 경우에는 충전할 때마다 발생하는 은행 펌뱅킹 수수료를 충당하기위해 카드사와 비슷한 수준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마저도 지난 3월부터 6월까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들을 위해 전액 무료로 지원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온라인에서 카카오페이로 결제시 받는 가맹점수수료에는 카드사수수료와 PG 수수료, 그리고 카카오페이의 시스템 운영비용이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전체 수수료의 약 80%는 카드사에 지불해야 하는 원가이며 20%는 사실상 최소 운영비라는 것이다. 지난 2분기 8개 신용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25.8% 증가하는 동안 자사 결제서비스는 되레 적자여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혜는 카드사가 입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페이 측은 "PG사로서 카드사를 대신해 가맹점의 모집과 심사, 관리를 진행하며 부실채권 발생 시 그에 따른 책임도 떠안게 된다"면서 "카카오페이가 취하는 수수료는 수익성을 취함이 아닌 간편결제 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소한의 운영 비용"이라고 반박했다.

조성훈 기자 search@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