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165 0512020092563053165 02 0201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27099000 1601027106000

11월부터 치과 신경치료 건강보험 급여 확대한다…뿌리치료까지

글자크기

전이성 메르켈세포암 치료제 '바벤시오주' 신규 건보 적용

코골이 환자용 양압기 급여 기준 강화…급여 실효성↑

뉴스1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위원장). 2020.9.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자연 치아를 보존하기 위해 치과 신경치료 관련 건강보험 급여 기준이 확대된다. 또 전이성 메르켈세포암 치료제인 '바벤시오주'가 건강보험에 신규 적용되고, 코골이 환자가 쓰는 양압기에 대한 급여 기준은 강화된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제1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 위원장 강도태 복지부 2차관)를 열어 Δ치과 근관치료(신경치료) 관련 급여기준 개선 Δ신약 등재 Δ요양비 급여체계 개선 방안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자연 치아를 오래 보존·사용하고, 발치 후 보철 치료를 최소화하기 위해 근관치료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 기준이 확대된다.

틀니·임플란트 등의 기술이 발전했지만 자연치아를 완전히 대체하긴 어려워 자연치아의 보존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근관치료 난이도 및 치료 실패율(20%)이 높고, 환자는 치료 중 통증 및 잦은 방문에 대한 불편으로 근관치료 대신 발치가 늘어나는 상황이다.

건정심은 자연치아 보존을 유도하기 위해 근관장(치아 내부 신경이나 혈관이 지나는 공관의 길이) 측정검사(1회→3회) 및 근관내 충전물의 공간확보를 위한 근관성형(1회→2회)의 급여 기준이 확대되고, 난이도 높은 재 근관치료에서도 근관와동형성(근관 위쪽 치아를 제거하고 공간 형성)의 급여가 인정된다.

이번 건강급여 기준 개선은 11월부터 시행되며, 시행 후 모니터링을 통개 필요 시 급여기준을 조정 및 검토·보완한다는 방침이다.

건정심은 또 전이성 메르켈세포암 치료제인 '바벤시오주(한국머크㈜)'의 요양급여대상 여부 및 상한금액에 대해 의결했다. 상한금액은 122만6243원/병(200㎎)이다.

해당 의약품의 유용성·비용효과성, 관련 학회 의견, 제외국 등재현황 등에 대해 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평가, 건강보험공단 협상 등을 거쳐 상한금액이 마련됐다. 바벤시오주의 건강보험 신규 적용은 오는 10월부터 적용된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 치료에 쓰이는 양압기(가습기가 내장된 공기 주입 펌프)에 대한 요양비 급여 관리체계가 강화되고, 연속 혈당측정용 전극의 급여 기준도 개선된다.

양압기는 급여 인증기준과 본임 부담률이 낮아, 순응(30일 간 4시간 이상 사용이 21일 이상인 경우) 실패율이 높은 경증 환자들의 유입으로 급여 실효성이 낮아진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따라 양압기 급여기준 중 무호흡·저호흡지수(AHI) 최저 기준을 5에서 10으로 상향하고, 순응 기간에 한해 본인부담률을 20%에서 50%로 인상하며, 순응 후라도 하루 평균 4시간 이상 기기를 사용해야 급여를 지급하는 등 강화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 당뇨 환자의 편의를 위해 연속혈당측정용 전극 급여액을 1주당 7만원 지급하는 것에서 제품 1개당 사용일수를 곱해 급여 기준 금액을 산정하는 방식으로 개선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자연 치아의 기능을 회복시키고 오래 보존·사용해 국민 구강 건강이 증진되고 삶의 질이 높아질 것"이라며 "양압기 급여체계 강화로 양압기가 꼭 필요한 환자가 급여를 받는 체계가 정착돼 건강보험 재정 절감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보고 예정이었던 입원환자 안전과 의료 서비스 질 개선 관련 '입원환자 전담 전문의 관리료' 신설은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추가 심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