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2966 1072020092563052966 06 0602001 6.1.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26080000 1601026317000 related

'아는 형님' 황신혜, '인천 3대 여신' 얘기에 발끈…강호동 '당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배우 황신혜가 '인천 3대 여신'으로 불리는 것에 대한 반응을 보였다.

2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인 배우 황신혜, 전인화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두 사람은 "과거에도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적이 있다"며 30년 전의 인연을 풀어놓았다. 또한 황신혜는 전인화의 남편 유동근과 연기 호흡을 맞췄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는데, 이를 듣고 있던 전인화가 귀여운 질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예능감은 녹화 내내 이어졌다. 황신혜는 본인을 인천의 '3대 여신'이라고 표현하는 강호동에게 "나 말고 또 누가 있냐"며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강호동은 당황하며 "잘 기억이 안 난다"라고 발을 빼고 진땀을 흘렸다. 또한 옆에 있던 전인화 역시 담담한 목소리로 본인의 리즈시절을 넌지시 언급해 웃음을 이어갔다.

또한 이날 황신혜와 전인화는 '요즘 가장 눈길이 가는 예쁜 후배'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황신혜가 "어떤 후배를 말할까"라며 고민하자, 전인화는 "멀리 있지 않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는 후문.

황신혜와 전인화의 통통 튀는 반전 매력은 26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