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2438 1072020092563052438 05 0507003 6.1.2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24400000 1601027870000

"류현진 계약, 3년 더 남았다!"…줄 잇는 찬사 현지 언론 한줄평 모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을 알린 선발투수 류현진에 대한 칭찬이 줄을 잇고 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4-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올해 정규 시즌 류현진 마지막 선발 등판이었다. 류현진은 완벽한 경기력으로 양키스를 잠재우며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올 시즌을 마쳤다. 포스트시즌 매직 넘버가 1이었던 토론토는 류현진 활약으로 2016년 이후 4년 만에 포스트시즌 무대에 올랐다.

미국과 캐나다 현지 기자들은 앞다퉈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 소식을 전하며 류현진 투구를 평가했다. 그들의 평가를 한 곳에 모아봤다.

-'토론토선' 롭 롱리 기자

토론토는 버팔로에서 양키스에 4-1로 이겼다. 토론토 에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7이닝을 완벽하게 던졌고, 토론토는 2016년 이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토론토선' 스티브 시몬스 기자

올 시즌 류현진은 12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토론토는 12경기에서 9승(승률 0.750)을 거뒀다. 오늘 양키스와 경기에서 류현진은 대단했다. 류현진이 나서지 않은 경기에서 토론토는 5할 승률을 밑돌았다.

-캐나다 프리랜서 린 브라운 기자

토론토가 양키스를 4-1로 꺾고 와일드카드 2위 팀으로 포스트시즌에 올랐다. 왼손투수 류현진은 7이닝 동안 4탈삼진 5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정말 멋진 경기를 치렀다.

-'스포츠넷' 벤 니콜슨 스미스 기자

류현진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양키스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 승리를 거두며 토론토 첫 정규시즌을 마무리했다. 그의 데뷔 시즌은 강렬했다. 2020년 류현진은 67이닝 투구, 평균자책점 2.69, 9이닝당 탈삼진 9.67개, 9이닝당 볼넷 2.28개를 기록했다.

-'더스코어닷컴' 요나 비렌바움 기자

류현진은 토론토에서 평균자책점 2.69와 WHIP(이닝당 출루 허용 수) 1.15로 첫 시즌을 마쳤다. 그는 6홈런을 허용하는 동안 72탈삼진 17볼넷을 기록했다.

에이스인 류현진을 보는 기쁨은 말할 것도 없었고, 너무나 훌륭했다. 토론토는 3시즌 더 류현진과 함께한다.

-'샌안토니오 JB리플레이닷컴' 제리 브릭스 기자

토론토에서 첫 시즌을 보낸 33세 투수 류현진은 팀을 플레이오프 진출로 이끌었다. 그는 양키스와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따냈다.

-플로리다주 스페인어 라디오 '아투알리다드' 브로데릭 제르파 스포츠 캐스터

토론토가 양키스를 4-1로 꺾으며 2016년 이후 첫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류현진은 정말 대단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