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0725 0092020092563050725 04 04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20872000 1601020902000

美 은행원, 채굴 공원서 9캐럿 다이아몬드 발견

글자크기

어릴 때부터 방문…첫 다이아 채굴

금고에 보관…아직 감정 안 받아

뉴시스

[머프리즈버러=AP/뉴시스] 7일(현지시간) 미국 아칸소주 다이아몬드 주립공원(Crater of Diamonds State Park)에서 은행 매니저 케빈 키나드(33)가 자신이 채굴한 9.07캐럿의 다이아몬드를 든 채 웃고 있다. 사진은 23일 공원 측이 제공했다. 2020.09.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미국 아칸소주의 다이아몬드 채굴 공원에서 한 은행원이 9.07캐럿짜리 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은 아칸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Crater of Diamonds State Park) 보도자료를 인용해 모멜에 거주하는 은행 매니저 케빈 키나드(33)가 노동절인 지난 7일 9.07캐럿의 다이아몬드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공원의 48년 역사상 2번째로 큰 크기다. 앞서 1975년 16캐럿의 다이아몬드가 나온 바 있다.

이 공원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일반인이 다이아몬드를 캘 수 있는 화산 지대 중 한 곳이다. 크기에 상관 없이 다이아몬드를 찾은 사람이 소유하며, 입장료는 10달러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주기적으로 이 공원을 방문했지만 다이아몬드를 얻게 된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짝이고 재미있어 보여서 가방에 집어넣었다"며 "그냥 유리일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몇 시간 뒤 그는 공원 내 다이아몬드 센터에 들렀다. 이 센터는 방문객들이 발견한 광물이 다이아몬드인지 알려준다.

뉴시스

[AP/뉴시스] 7일(현지시간) 미국 아칸소주 다이아몬드 주립공원(Crater of Diamonds State Park)에서 은행 매니저 케빈 키나드(33)가 9.07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채굴했다. 사진은 23일 공원 측이 제공한 해당 다이아몬드 사진이다. 2020.09.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내가 찾은 게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센터에 (채굴한 것을) 맡기지 않을 뻔했다"며 "친구들이 자신이 찾은 걸 보여주길래 나도 그들을 따라 했다"고 말했다.

또 결과를 들었을 때는 "완전히 충격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다이아몬드는 그가 일하는 은행의 금고에 보관돼있으며 아직 감정받지 않았다.

그는 "얼마나 가치가 있을지는 모르겠다. 내 상사는 '이제 부자가 될 테니 직장을 그만둘 거냐'고 물었지만 난 '절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며 "그러기에 나는 너무 젊다. 나는 계속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균적으로 사람들은 이 공원에서 매일 한두개의 다이아몬드를 발견하며, 통상 0.25 캐럿 정도로 작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