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9850 0972020092563049850 05 0507003 6.1.19-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18891000 1601019130000

현지 매체, 류현진에게 극찬 세례…"류현진은 2020시즌 토론토 MVP"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시즌 5승을 기록한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현지 매체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쾌투 속에 토론토는 양키스를 4-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토론토는 2016년 이후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류현진은 이날 투구로 시즌 5승을 달성한 것은 물론,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2년 연속 2점대 평균자책점을 확정지었다. 정규시즌 마지막까지 쾌투를 펼치며 올 시즌을 앞두고 류현진을 에이스로 점찍어 데려왔던 토론토의 기대에 100% 부응했다.

이런 활약 속에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에게 찬사를 보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의 키건 매티슨 기자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류현진이 2020시즌 평균자책점을 2.69로 내렸다"며 "류현진이 올 시즌 토론토의 최우수선수(MVP)"라고 극찬했다.

엠엘비닷컴은 25일 "류현진과 유망주들이 포스트시즌 진출을 만들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류현진이 올 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최고의 피칭을 했다. 2020시즌 토론토에서 7이닝을 투구한 선수는 류현진이 처음"이라며 "(토론토의) 에이스는 가장 중요한 순간에 정점을 찍었으며 플레이오프에서도 이와 같은 투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캐나다 스포츠넷의 벤 니콜슨 스미스 기자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토론토) 데뷔시즌이었던 류현진의 강렬했던 마무리"라며 "(류현진은) 토론토에서 일관성 있는 상위 순번의 선발투수이다.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에이스 류현진이 호투하고, 그의 젊은 동료들이 함께 승리를 따냈다"면서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앞장선 것은 한국인 좌완 투수 류현진이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가장 인상적인 피칭을 했다"고 류현진의 활약을 치켜세웠다.

한편 토론토는 구단 공식 SNS를 통해 "이것이 에이스"라며 "'류'의 밤 : 7이닝 무실점"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에이스 류현진의 쾌투에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