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7670 0232020092563047670 03 0306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15653000 1601015661000

연내 시장 달굴 1,000세대 이상 대단지 아파트, 주요 지역서 분양된다

글자크기

- 8월까지 총 243만2,422명 청약자 중 1,000세대 이상 대단지에 118만834명 청약 접수

- 단지 내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지역 시세 주도 등 편의성과 투자가치 선호 영향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8월까지 신규 분양 아파트들의 청약 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1,000세대 이상 대단지에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단지 내에서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누릴 수 있다는 점과 규모의 경제를 내세워 지역 시세를 주도한다는 점이 한 몫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1,000세대 이상 대단지는 2.20 부동산 대책에 이어 6.17, 7.10 대책까지 발표되는 가운데서도 꾸준한 수요가 뒷받침되며, 불확실한 시장 내에서도 똘똘한 한 채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1~8월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신규 아파트의 청약 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277개 단지(공공물량 제외)에 총 243만2,422명이 청약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000세대 이상 대단지인 54개 단지에 118만834명(전체의 48.5%)이 접수하며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렸으며 △500세대 이상~1,000세대 이하(93개 단지), 69만3,643명(28.5%) △500세대 미만(130개 단지), 55만7,945명(23%)이 각각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경신한 단지 역시 1,000세대 이상 대단지인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1,464세대, 340.27대 1)였으며 △인천의 ‘부평 SK뷰 해모로’(1,559세대, 105.34대 1) △천안의 ‘천안 푸르지오 레이크사이드’(1,023세대, 131.05대 1) △부산의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1,057세대, 157.62대 1) △대구의 ‘동대구역 화성파크드림’(1,079세대, 87.82대 1) 등 지역 내에서도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인 단지는 저마다 1,000세대 이상 대단지이기도 했다.


이는 대단지일수록 투자가치가 높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5년(2015~2019년)간 규모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을 집계해본 결과, 1,000세대 이상 아파트의 매매가 상승률은 강세를 보였다.


이 중 1,500세대 이상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43.13%로 가장 높았으며 1,000세대~1,499세대 아파트가 31.22%로 뒤를 이었다. 이어 △700~999세대 아파트 27.69% △500~699세대 25.66% △300~499세대 25.00% 순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며 △300세대 미만 아파트가 29.10%로 다소 오름세를 보였지만 △1,000세대 이상 대단지 아파트 상승률에 미치진 못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지역 내에서도 1,000세대 이상 대단지를 조성할 만큼 사업 부지가 큰 곳이 많지 않기 때문에 공급 측면에서의 희소성이 존재한다”며 “특히 대규모 사업으로 시공 노하우가 있는 대형 건설사들이 주로 시공하여 완성도를 높이는 만큼 대단지 아파트의 상품성은 중, 소단지 아파트 대비 우수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1,000세대 이상 대단지가 부동산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남은 연내 분양시장에서는 ‘구미 아이파크 더샵’, ‘레이카운티’, ‘갑천1트리풀시티 힐스테이트’,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 등 각 지역별로 눈여겨볼 만한 대단지가 속속 공급돼 눈길을 끌 전망이다.


먼저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은 10월 경북 구미시 원평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원평동 330-2번지 일원)을 통해 짓는 '구미 아이파크 더샵'을 분양할 예정이다. 원평2구역, 원평3구역 중 가장 먼저 분양되는 단지다. 지상 최고 42층, 12개 동, 전용면적 39~101㎡, 총 1,610세대 규모로 지어지며, 이 중 1,314세대가 일반에 분양된다. 구미시 첫 ‘아이파크 더샵’ 브랜드 아파트로 지역 내 최고층 설계와 단지 내 축구장 약 2배 크기(약 1만6천㎡)의 조경공간도 갖춰진다. 단지는 바로 옆에 구미초등학교가 위치해 있으며 구미여중, 구미고, 경북외고 등으로의 통학이 수월하다. 삼성전자와 LG전자, LS전선 등이 들어선 구미국가산업단지로의 출퇴근도 용이하며, 경부선 구미역을 비롯해 경부고속도로 구미IC와 중부내륙고속도로 김천JC, 33번국도 등을 통한지역 이동도 자유롭다.


삼성물산과 대림산업, HDC현대산업개발은 25일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2구역 주택재개발사업(거제2동 802번지 일원)을 통해 짓는 ‘레이카운티’의 1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지하 3층~지상 35층, 34개 동, 전용 39~114㎡, 총 4,470세대(임대 230세대)로, 이 중 2,759세대가 일반에 분양된다. 단지 내에는 수영장과 피트니스, GX룸, 사우나, 골프연습장, 카페 등 커뮤니티 시설이 조성된다. 거제초, 창신초, 거제여중, 거성중등이 인접해 있으며 사직동 학원가와도 가깝다. 부산지하철 3호선 종합운동장역, 3호선과 동해선 환승역 거제역, 동해선 거제해맞이역도 단지와 인접해 있다.


대전도시공사와 현대건설은 10월 대전광역시 유성구 갑천지구 친수구역 1블록에 짓는 ‘갑천1트리풀시티 힐스테이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0층, 18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116세대 규모로 공급된다. 원신흥초, 봉명초, 봉명중, 대전체육고 등이 단지와 인접해 있다. 단지 인근에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월평~도안 연결도로 개설 등 교통 개발도 이뤄질 예정이다.


동양건설산업은 10월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B2블록에 짓는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5층, 19개동, 전용면적 59㎡, 총 2,415세대 규모로 공급된다. 단지 가까이에는 초, 중, 고교 등 교육시설과 상업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KTX, SRT오성역과 인접해 있으며 세종까지 이어지는 BRT 간선 도로의 이용이 수월하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