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6322 0142020092563046322 08 0801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13270000 1601013300000

박정호 사장의 통큰 결단 "전직원 IT기기 40만원 지원"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박정호 SKT 사장

[파이낸셜뉴스] SK텔레콤이 직원을 대상으로 태블릿PC 등 구매 비용을 40만 마일리지씩지급하기로 했다. 코로나 시대를 맞아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 시키고 언택트 방식으로 바뀌는 업무 효율을 높이고자 하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업무용 IT기기 예산 지원 제도'를 신설키로 했다. 5000여명의 SK텔레콤 직원들은 다음달 40만 마일리지를 일시 지급받는다.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돈이다. SK텔레콤은 2022년부터 직원들에게 매년 20만 마일리지를 지급키로 했다.

이번 제도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디지털전환(DT) 속도를 높이는 코로나로 우울해진 직원들의 사기도 높이자는 전략이다. 박 사장은 최근 노동조합과 임단협 도중 이같은 제도를 함께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의 '업무용 IT기기 예산 지원 제도'에 따르면 직원들은 업무에 필요한 태블릿, 마우스, 모니터, 키보드 등 IT기기를 자유롭게 살 수 있다. 마일리지로 기기를 사더라도 회사 자산으로 등록되지 않는다. 지급받고 놔둔 마일리지는 소멸되지 않고 재직기간동안 계속 쌓인다. 마일리지는 SK텔레콤의 SK페이 등 자사의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해 지급될 것으로 점쳐진다.

SK텔레콤은 코로나로 재택근무가 확산되면서 사내 디지털전환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지난 2월 말부터 전격 재택근무를 도입했고, 6월에는 전사 경영회의를 통해 거점 오피스를 전면 확대키로 했다. 직원들이 곳곳에 집에서 이동하기 가까운 사무실로 출근토록 해 업무 효율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최근에는 비대면으로 그룹영상회의를 할수 있는 서비스 '미더스(Meet Us)'를 개발해 활용중이다. 'T그룹통화'는 최대 100명까지 동시통화가 가능하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