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0672 0912020092563040672 01 0101001 6.1.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01559000 1601001573000

이정현 "北에 의한 공무원 피격…文정부서 국민은 '졸'"

글자크기
더팩트

이정현 전 의원이 25일 북한에 의한 공무원 피격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에서 역시 국민은 졸이구나 하는 일이 또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이동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정상적 집단 비정상적으로 다루다 비정상적 일 당했다"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이정현 전 의원이 25일 북한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태와 관련해 "비정상적인 집단을 비정상적으로 다루다 비정상적인 일을 당했다"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매사에 그랬듯 역시 국민은 졸이구나 하는 일이 또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사태는 '이 정부가 하는 일이 다 이 모양이지' 하고 넘어갈 수 없는 심각한 일"이라며 "군은 국민이 죽는 과정을 바라만 봤고, 보고도 제때 안 했다. 국군 최고통수권자의 뜻을 계산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유엔 연설 때문에 발표도 않고 덮어두었고,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 대책 마련은 아래 사람들에게 떠넘기고 아카펠라 공연 구경을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은 "정상적인 국가에서는 발생할 수 없는 일이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어떤 지도자, 어떤 군에서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의힘은 조국·추미애 사건을 대하듯이 '내로남불' 운운하면서 낭만적 논평으로 넘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국민을 지켜주지 못하는 정부, 국민이 죽는 것을 관측만 하는 군은 더 이상 정부도 군도 아니다"라며 "국민과 함께 문 대통령의 이번 사태 처리 전 과정을 관측하겠다"고 덧붙였다.

sense83@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