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0497 0512020092563040497 04 0402001 6.1.20-RELEASE 51 뉴스1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1001245000 1601001281000

스가 "韓, 극히 중요한 이웃나라" 발언 속뜻은?

글자크기

日언론 "납북자 문제 등 北 대응 염두…징용은 양보 없어"

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자료사>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4일 한국을 "극히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부른 배경을 놓고 현지 언론들은 적극적인 양국관계 개선보다는 북한 관련 대응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5일 스가 총리의 해당 발언을 소개하면서 "북한 정세를 둘러싼 한일 및 한미일의 연대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지통신 또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서 협력을 도모하고자 하는 생각"으로 스가 총리가 이 같은 표현을 쓴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전날 이뤄진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납북 일본인 문제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고, 이에 문 대통령도 계속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통화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양국은 서로에게 극히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말해 전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서 '사상 최악'이란 평가까지 받았던 양국관계를 개선하고자 하는 뜻을 나타낸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던 상황.

그러나 스가 총리는 현재 한일 간 최대 갈등현안이 되고 있는 한국 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전범기업의 배상 문제와 관련해선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갈 것"이란 입장을 거듭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아사히신문은 "양국관계 개선은 한국의 대응에 달렸다는 아베 정권의 자세를 계승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9.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케이신문도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 "일본은 북한 관련 문제에서 한국과 협력할 필요가 있고, 스가 총리가 중시하는 방일(訪日) 외국인 수 회복을 위해서도 한일관계를 어느 정도 안정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도 "징용 문제에선 일본 측에 양보의 여지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일본 집권 자민당에서도 이미 "한국에 강경한 자세로 임한다"는 기존 아베 정권 방침을 유지하기로 입장을 정리했다는 게 산케이의 설명이다.

아베 전 총리는 지난 2012년 말 재집권 이후 2017년까진 매년 국회 시정연설에서 한국을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불렀으나, 이후 2년간은 악화된 한일관계 탓에 이 같은 표현을 쓰지 않았다.

한국 정부는 2017년 문재인 대통령 취임 뒤 일본 측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위안부합의에 대한 재검토에 나섰고, 2018년 10월엔 한국 대법원이 일본 전범기업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을 내려 역시 일본 측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의 외교 전략을 정리한 외교청서에서도 2018년과 19년 '한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란 표현이 사라졌었다.

그러던 중 작년 12월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과 아베 전 총리 간 회담이 성사된 뒤 올해 아베의 시정연설과 일본의 외교청서에선 "한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란 표현이 부활했으나, 양국은 여전히 징용피해 배상 판결과 그에 따른 일본 측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조치 등을 놓고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닛케이는 이번 한일정상 간 통화가 한국 측 제안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먼저 관계개선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