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0489 0182020092563040489 03 0303001 6.1.19-RELEASE 18 매일경제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01001166000 1601001252000

요즘 증시…이 종목 떨어지면 어김없이 코스피도 빠졌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료 = KB증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들어 코스피에서 바이오 업종의 영향력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 바이오주의 등락이 코스닥의 등락과 동일시된 데 반해 최근에는 바이오주가 코스피 등락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가 2% 넘게 급락할 때 셀트리온은 6% 주가가 하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도 4.5% 급락세를 보였다. 22일에도 시총 상위에 자리한 바이오주는 하락세를 보이며 코스피를 끌어내렸다. 코스피가 2.4% 급락한 이날 셀트리온은 3.8%,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2% 주가가 떨어졌다.

코로나 국면에서 국내 바이오주 시가총액이 급증하면서 코스피에도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초 삼성바이오로직스 시가총액은 28조원, 셀트리온은 23조원 수준에 불과했다. 코로나 국면이 진행중인 이달 24일 기준 삼성바이오로직스 시가총액은 45조원에 달한다. 셀트리온은 34조원 수준이다. 두 바이오 대장주의 시총 합이 현대차(37조원)·기아차(18조원)의 시총 합을 넘어선다. 현재 두 바이오주의 시총 합은 2011년 차화정 랠리 당시 현대차(49조원)·기아차(29조원) 시총 합 수준에 육박한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과거 수년간 바이오 업종 등락이 코스닥 등락과 같다는 일종의 공식이 존재했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코스닥뿐만 아니라 코스피에 미치는 영향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분석했다.

과거보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는 바이오주가 늘어나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일례로 지난 7월 상장한 SK바이오팜은 코스닥시장이 아닌 유가증권시장을 택했다.

앞으로도 바이오주가 코스피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상민 카카오페이증권 연구원은 "2000년대 초 야후가 인터넷 검색엔진을 독점했지만 이런 경쟁자들이 사라지면서 네이버 같은 인터넷 관련주가 올라왔다"면서 "바이오주도 네이버처럼 경쟁력에서 살아남은 종목이 시장점유율을 높여 규모가 커진다면 코스피에 미치는 영향력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신유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