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0475 0242020092563040475 05 0507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001227000 1601001381000

류현진,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정규시즌 피날레...시즌 5승 달성(종합)

글자크기
이데일리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시즌 최고의 호투로 멋진 피날레를 장식했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셰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류현진은 4-0으로 앞선 8회초 구원투수와 교체됐고 토론토는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시즌 5승(2패)째이자 양키스전 통산 4번째 등판만에 첫 승리를 안았다.

아울러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에서 2.69로 낮추면서 2점대 평균자책점으로 정규시즌을 마치게 됐다. 아울러 토론토도 이날 승리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류현진은 오는 30일로 예정된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플레이오프 1라운드 1차전 선발로 내정된 상황. 그래서 이날 투구 수를 조절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그 같은 전망은 보기 좋게 깨졌다. 류현진은 7회까지 100개의 공을 던지며 정상적인 투구를 했다. 올 시즌 류현진이 7이닝을 던진 것은 이날 경기가 처음이었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는 완벽 그 자체였다. 2회에만 투구 수가 20개에 이르렀고 나머지 이닝은 20개 미만으로 유지했다. 특히 3회초에는 단 9개의 공으로 이닝을 마감했다.

류현진은 1회초 DJ 르메이유, 루크 보이트, 애런 힉스를 삼자범퇴 처리하며 산뜻하게 경기를 시작했다. 2회초에는 2사 후 지오 어셸라에게 좌측 2루타를 내줬지만 다음 타자 클린트 프레이저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깔끔하게 마쳤다.

3회초 역시 르메이유에게 2사 후 안타를 허용했지만 큰 문제가 되진 않았다. 4회초 글레이버 토레스, 5회초 브렛 가드너에게 내준 볼넷도 모두 2사 후 나온 것이었다. 주자를 내보내도 어김없이 다음 타자를 범타 처리하면서 이닝을 마감했다.

류현진은 6회초 선두타자 보이트와 다음 타자 힉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홈런타자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토레스와 어셸라 마저 범타로 잡고 실점 없이 이닝을 틀어막았다.

7회초도 선두타자 프레이저에게 중전안타를 내줬지만 후속타자 3명을 모두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 이날 투구의 마침표를 찍었다.

토론토 타선도 착실하게 점수를 뽑아줘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토론토는 2회말 블라디미르 게레로의 시즌 8호 좌측 솔로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말에는 보 비셋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추가했다. 6회말에는 화제의 신인 알레한드로 커크가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류현진에게 4점 차 리드를 선물했다.

토론토 구단은 트위터 계정에서 “이것이 바로 에이스가 하는 일”이라며 류현진을 극찬했다. MLB 닷컴 키건 매티슨 기자는 경기 후 자신의 SNS를 통해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의 최우수선수(MVP)”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