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0400 0972020092563040400 06 0602001 6.1.2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00635000 1601001133000 related

'1호가' 김학래, 앙드레김 옷 버린 ♥임미숙에 폭발 [TV스포]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김학래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1호가' 김학래가 대청소 도중 폭발했다.

27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휴일을 맞아 대청소에 나선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학래는 임미숙의 제안으로 청소를 시작했다. 그는 "쉬는 날까지 무슨 청소냐"며 투덜댔지만 여느 때처럼 임미숙을 도왔다.

드레스룸을 정리하던 김학래는 보물 1호인 앙드레김의 옷이 없어진 걸 발견했다. 임미숙은 "40년 된 옷이라 수거함에 버렸다"고 말해 김학래를 황당하게 했다. 결국 김학래는 "앙드레김 선생님 옷을 수거함에 버렸다니"라며 좀처럼 내지 않던 화를 표출했다.

임미숙은 화내는 김학래에게 "앙선생님이 그렇게 좋냐, 김앙래냐"고 반박했지만 결혼 후 처음으로 크게 분노한 김학래의 모습에 이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소정의 용돈으로 그를 달랬다.

다시 옷 정리에 나선 김학래는 명품 옷들을 전부 꺼내 거실에 늘어놓았다. 당황한 임미숙에 김학래는 "장마철에 습해진 명품들은 한 번씩 햇빛을 쐬고 넣어줘야 한다"며 남다른 관리법을 공개했다. 이어 명품 신발까지 줄줄이 꺼낸 김학래는 구두약으로 광을 내기 시작했고, 이에 장난기가 발동한 임미숙은 김학래의 얼굴을 구두약 범벅으로 만들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학래의 첫 분노 대폭발 청소 현장은 이날 밤 10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