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0363 0362020092563040363 04 0403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59291753 false true true false 1601001060000 1601006950000

美 언론 "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 노력 위기"

글자크기

한국일보

북한에 피격된 뒤 화장된 것으로 확인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이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 서해어업관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해상에서 실종된 남한 공무원을 북한이 피격한 뒤 화장한 사건과 관련해 미국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평화 프로세스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했다. 햇볕정책을 유지하려던 문 대통령이 국내 여론 악화로 북한에 대해 강경노선을 취하도록 내몰릴 수 있다고도 전망했다.

미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24일(현지시간) "이번 혼란스러운 사건이 문 대통령의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면서 보도했다. FP는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남북한을 위한 종전선언을 제안하며 전 세계가 평화의 시대를 열 것을 촉구했지만, 같은 날 북한이 남한 공무원을 총살하고 불에 태우면서 세계질서의 긍정적 변화에 대한 문 대통령의 희망을 무너뜨릴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또 이번 사건이 문 대통령에게 북한에 대한 강경노선을 취하도록 내몰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FP는 "햇볕정책이라 불리는 북한과의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려던 문 대통령에게 이번 일은 자신의 화해 노력에 대한 대중의 지지를 약화시킬 위험에 빠뜨렸다"며 "문 대통령이 북한에 강경노선을 채택하도록 강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 수년간 경제협력으로 북한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힘쓰고 사실상의 적국에 가혹한 비판을 거의 하지 않았던 사람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입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도 이번 사건을 전하는 서울발 기사에서 비슷한 전망을 내놓았다. NYT는 "이번 사건은 양국 간의 외교 관계를 더 악화시킬 수 있고, 최근 인도적 지원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을 도모했던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한국인들의 지지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 6월부터 남북대화의 모든 공식 채널이 끊긴 관계로 한국은 북한에 유감 표명을 강제하거나 북한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해 해명을 들을 수 있는 선택지가 거의 없다"고 전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