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0303 0032020092563040303 05 0507003 6.1.20-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000952000 1601012148000

'5이닝 1실점' 김광현, 시즌 3승·류현진과 동반승 보인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의기양양 김광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데뷔 첫해의 마지막 정규시즌 선발 등판에서 시즌 3승 요건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김광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5이닝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시즌 3승(1세이브) 기대 속에 3-1로 앞선 6회초 불펜 히오바니 가예고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세인트루이스가 리드를 지켜 승리한다면 김광현은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동반 승리를 거두게 된다. 류현진은 이날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으로 역투하고 시즌 5승(2패)째를 수확했다.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동반 승리를 거둔 것은 2005년 8월 25일 박찬호(당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서재응(당시 뉴욕 메츠) 이후 없었다.

세인트루이스는 아직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하지 못한 상태지만, 김광현의 역투로 가을야구 희망을 키웠다.

이날 경기는 세인트루이스와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놓고 다투는 밀워키와의 5연전 첫 경기여서 김광현의 호투가 가지는 의미가 더욱더 깊다.

지난 2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5⅓이닝 4실점으로 다소 부진했던 김광현은 다시 듬직한 구위를 자랑하며 내셔널리그 신인왕 경쟁에서도 우위를 다졌다.

특히 밀워키를 상대로 2경기 연속 최고의 경기를 했다. 김광현은 지난 15일 미루어키 방문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친 바 있다.

다만 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끝내고 2경기 연속 실점을 허용하면서 평균자책점은 1.59에서 1.62로 조금 상승했다.

연합뉴스

역투 김광현
[AP=연합뉴스]



1회초를 삼자범퇴로 넘긴 김광현은 2회초 1사 후 케스턴 히우라에게 이날 경기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다음 타자 타이론 테일러를 병살타로 처리했다.

3회초에는 선두타자 오를란드 아르시아에게 우월 2루타를 맞아 위기를 맞았지만, 김광현은 포심패스트볼과 체인지업으로 후속 타자들을 삼진 2개와 1루수 직선타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1회말 1사 3루, 2회말 무사 1, 2루 기회를 날렸지만, 3회말에 무사 1, 3루에서 폴 골드슈미트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김광현은 4회초 동점을 허용했다. 안타 2개로 2사 1, 2루에 몰린 뒤 타이론 테일러에게 좌전 적시타 맞았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는 4회말 2점 달아났다. 1사 1루에서 딜런 칼슨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날렸다.

올 시즌 밀워키의 에이스 역할을 하는 선발투수 코빈 번스는 3⅔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당했다.

김광현은 5회초에도 실점 위기에 몰렸다. 2사 1루에서 크리스천 옐리치와 풀 카운트로 겨루다가 회심의 커브가 벗어나는 바람에 볼넷을 허용하고 2사 1, 2루에 처했다.

그러나 다음 타자 라이언 브론을 풀 카운트 승부 끝에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실점을 막았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