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9510 0112020092563039510 02 02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99682000 1601001019000

"국가고시가 미용실 예약이냐"…의대생 '응시' 요청, 여론은 '싸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이지혜 디자인기자 /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해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했던 의대생들이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고 밝히며 사실상 구제요청을 했다.

그러나 정부는 "추가 응시기회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무엇보다 국민 여론이라는 큰 장애물이 남아있어 의대생들에게 다시 기회가 주어질지는 미지수다.


의대생 본과 4학년들 "시험 응시하겠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지난 24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본과 4학년은 의사 국가시험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며 국시 응시 의사를 밝혔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도 같은 날 국회를 찾아 의대생의 국가고시 응시를 가능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최 회장은 "본과 4학년 학생들이 국시 의사표명을 했다"며 "코로나19 시국이고 많은 인턴 인력이 필요하다. 비록 그동안 연장·재응시 기간이 있었지만, 정부가 조치해서 응시할 수 있게 하는 게 좋지 않겠냐"는 의견을 전달했다.

머니투데이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 공동 성명서./사진=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제공




정부 "추가 기회 부여 불가능한 상황…국민적 수용성 중요"

그러나 정부는 추가 시험 응시기회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미 학생들을 위해 여러 번의 기회를 제공해서다.

정부는 의료계의 요청으로 국시 실기시험을 9월1일에서 일주일 뒤인 8일로 연기했다. 국시 재접수 기간도 이틀 연장했다. 그럼에도 본과 4학년생의 86%는 응시하지 않았다. 시험 첫날에는 응시생이 6명에 불과했다. 의대생들은 재접수 기한 연장 이후 18일이 지나서야 응시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이미 국가고시 실기시험이 진행 중인 데다 모든 국가시험 중 의사 시험만 추가 응시기회를 주는 건 형평성에 어긋날 수 있다는 판단도 있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정부 입장은 변함없고, 의대생의 응시 의사 표명만으로 추가 기회 부여가 가능한 상황은 아니"라며 "의사 국시의 추가 기회 부여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과 공정성 문제와 이에 따른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누리꾼 "국가고시가 장난? 절대 안 된다"

정부가 국민 여론을 추가 응시 기회를 줄 수 없는 이유 중 하나로 보고 있지만, 의대생들은 응시 의사만 밝힐 뿐 환자 혼란 등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히지 않으면서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특히 공공의대 논란 등 공정을 외쳤던 의대생들이 기존 일정을 무시하고 당당하게 특혜를 요구하는 것 앞뒤가 맞지 않다는 비판이다.

한 누리꾼은 "이기적인 행동이 어떤 결과를 낳는지 깨달아야 한다. 본인들 행동에 책임지라"며 "재시험은 불가하다. 파업 기간에 진료도 못 받고 돌아가신 분들께 사과부터 하고 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누리꾼들도 "공부 좀 잘했다고 특권 의식을 갖고 있다.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도록 정부가 어떻게 대처하는지 보겠다", "국민이 우습냐. 국가고시가 마음대로 일정 조정이 가능한 동네 미용실 예약쯤 되는 줄 아나 보다. 동네 미용실도 예약시간은 칼같이 지킨다", "파업은 불이익을 각오하고 하는 최후 수단이다. 응시거부 '체험'만 하고 복귀시켜달라는 소리를 하니, 현실이 얼마나 엄중한지 가르쳐야 한다", "올해 기차는 떠났다. 매번 과락만 면하면 되는 시험인데 내년에 경쟁하며 시험 봐라", "전당포도 아니고 국가고시 맡겨놨나?"는 등 비판 일색이다.

머니투데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 제목의 청원도 57만1995명의 동의를 얻고 마감됐다. 또 이달 9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국시 미응시 의대생의 구제 관련 찬반 여론을 조사한 결과, '반대' 응답이 52.4%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찬성' 응답은 32.3%, '잘 모름'은 15.3%로 집계됐다.

한편 올해는 응시대상 3172명 중 14%인 446명만이 의사 국시 실기시험에 응시한 상황이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