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9301 1112020092563039301 01 0102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99500000 1600999846000

'세월호 7시간 맹공' 부메랑 맞은 文... "뭐가 다르냐" "분초 단위 설명해야"

글자크기

김종인 "文, 6시간 동안 지켜만 본 듯"

안철수 "朴, 세월호 7시간 뭐가 다른가"

진중권 "대통령의 10시간이 문제 될 것"

비무장 민간인 피격...文정부 부담 커질듯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대응을 맹비난 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으로 정치적 역풍을 맞게 됐다.

정치권과 사회전반에는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시 대응을 비난하는 데 사용된 ‘대통령의 7시간’을 연상케 하는 문 대통령의 행보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사건 당시 경기 김포시 ‘디지털 뉴딜’ 관련 행사에 참석하고 아카펠라 공연을 봤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민심은 들끓고 있다. 이번 사건은 비무장 민간인이 사살된 중대범죄로 규탄받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응은 정권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들과 조찬회동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21일부터 3일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분·초 단위로 설명하라”고 포문을 열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도 구출지시를 내리지 않았고, 두 아이를 둔 가장이 살해당하고 불태워지는 것을 군은 6시간 동안 지켜보기만 한 것 같다”며 이번 사건이 2008년 금강산에서 발생한 박왕자씨 피격사건과 성격이 다르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발적 발포가 아니라 상부 지시에 따라 이뤄진 계획적 살인이었고, 박왕자씨 사건은 정부가 손 쓸 수 있는 방법이 없었으나 이번에는 살릴 수 있는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으며, 사건발생 후 3일이 지나 뒤늦게 사건을 공개하고 입장을 발표해 무엇인가 국민에게 숨기는 게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이 이렇게 처참하게 죽었는데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헌법상 책무를 지닌 대통령은 종전선언, 협력, 평화만을 거론하고 있다”며 “국민이 분노와 슬픔에 빠져있는데 한가로이 아카펠라 공연을 즐기는 모습에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죽음으로 내몬 무능과 무책임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길 바란다”며 “말로만 비판하지 말고 명백한 국제법 위반인 만큼 외교적 행동을 취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박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위기관리 능력이 다를 게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엄청난 일이 발생했는데도, 대통령은 23일 새벽 1시 긴급 관계장관회의(NSC)에 참석하지 않았고, 7시간 후인 23일 오전 8시30분에야 보고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또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23일 새벽1시에 긴급 관계장관회의(NSC)를 소집할 정도였다면, 이에 앞서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종전선언’ 메시지를 담은 유엔연설의 전면 중단이었다”고 했다.

안 대표는 “보고를 받은 후인 23일 오전에 열린 군 진급 신고식에서도 “평화의 시기는 일직선이 아니다”라는 알쏭달쏭한 말만 했다”며 “정작 북한의 대한민국 국민 사살과 해상화형이란 희대의 도발을 저질렀음에도 이를 언급하거나 규탄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사건발생 이후 40시간이 훌쩍 지난 24일에서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군이 실종된 우리 공무원을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그것도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면서 “말로만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고 꼬집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사회도 문 대통령의 이번 사건 대응을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대응과 연계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대통령의 10시간이 문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47) 사살 및 시신 훼손 첩보가 입수된 이후 문 대통령에게 보고되기 까지 걸린 시간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이어 “최초보고를 받았을 때만 해도 아직 살아 있었으니, 그때 북에다 구조 요청을 하든 뭔가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