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8613 0372020092563038613 08 0805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98598000 1601001585000

태풍 영향 原電 6기 집단 가동정지…염분 흡착인한 ‘불꽃’ 발생이 원인

글자크기

- 원안위, 태풍으로 인한 원전사건 조사결과 발표

- 강풍에 날아온 염분이 흡착돼 '섬락' 발생

헤럴드경제

고리 원자력발전소.[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지난달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 통과 때 고리 원전 등 6기의 원전이 가동정지된 사고 원인은 태풍발생 시 강풍에 날아온 염분이 흡착돼 발생한 섬락(閃絡)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영향으로 소외전력계통에 문제가 발생했던 원전 8기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사건은 원자력발전소와 외부 변전소 사이의 송전선로 및 관련 설비에서 발생한 것으로, 소외전원 차단경로와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기 위해 원안위‧산업부 합동으로 한국전력 관리영역에 대한 조사까지 실시했다.

지난달 3일 부산에 상륙한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인근 고리 원전에는 최대풍속 32.2m/sec의 강풍이 불었으며 부지 내 총 6기 원전(고리1·2·3·4, 신고리1·2)에서 시차를 두고 소외전원 공급이 중단되어 비상디젤발전기가 기동, 이 중 정상운전 중이던 4기 원전(고리3·4, 신고리1·2)이 정지됐다.

7일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월성원전 부지에 최대풍속 33.1m/sec의 강풍이 기록됐고, 월성2·3호기의 터빈·발전기가 정지되는 상황에서 소외전원이 유지됨으로써 원자로는 60% 출력상태로 가동됐었다.

원안위에 따르면 원자력발전소 부지에는 원자로에서 열에너지를 발생시켜 그 힘으로 터빈을 회전시키고 전기를 생산, 송전설비를 통해 외부 변전소 등으로 송전을 함과 동시에 원자로냉각재계통 등 안전설비 등에 필요한 전력을 외부 송전설비 등으로부터 공급받도록 설비가 마련돼 있다.

고리1·2·3·4호기와 월성2·3호기의 경우 원전에서 생산된 전력량을 계측하는 계기용변성기에 태풍시 강풍이 동반한 염분이 흡착돼 순간적으로 전기가 통할 때 불꽃이 튀는 ‘섬락’이 발생하면서 스위치야드에 있는 차단기가 개방되어 사건이 시작됐고, 고리1·2·3·4호기에서는 소외전원 공급이 차단됐다. 특히 고리3·4호기의 경우에는 태풍이 지나간 후인 4~5일에 태풍시 흡착된 염분으로 인한 섬락으로 인해 대기보조변압기 전원이 차단돼 비상디젤발전기가 기동됐다.

신고리1·2호기의 경우에는 강풍으로 인해 원전에서 생산된 전기를 765kV 송전탑으로 송전하는 점퍼선이 철탑구조물에 가까워지면서 섬락이 발생, 소외전원 공급이 중단돼 원전이 정지되고 비상디젤발전기가 가동됐다고 원안위는 설명했다.

원안위는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 변압기 부속기기 등이 가스절연부스 형태로 밀폐된 원전과 달리 외부로 노출돼 있는 변압기 관련 설비에서 염해로 인한 섬락이 발생했으므로 고리2~4호기, 월성2~4호기, 한빛1·2호기의 주변압기, 대기변압기, 계기용변성기 등 구간을 밀폐설비로 변경하는 등 외부 노출부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한국전력 관리영역에 대해서도 향후 유사한 피해 재발방지를 위해 염분에 강한 재질로 애자를 교체하는 등 설비를 보강하고, 지리적·계절적 특성을 고려하여 전력설비의 안전성을 제고해나갈 계획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손상부품 교체, 염분제거 등 정상운전을 위한 한수원의 조치가 완료되면 이를 철저히 확인해 원전 재가동을 허용하고, 송전설비 관리 프로그램을 반영한 관련 절차서 마련 등 재발방지대책의 이행계획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