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7574 0432020092563037574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600996988000 1600997052000

미국 언론들 "문 대통령의 남북 관계 개선 노력 위기" 진단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한이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평화 프로세스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판 기사에서 "이 혼란스러운 사건이 문 대통령의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면서 "국제질서에 긍정적 변화를 주려는 문 대통령의 희망들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FP는 "햇볕정책이라 불리는 남북관계 개선 노력의 지지자인 문 대통령에게 이번 일은 이미 지지도가 낮아지고 있는 남북관계 회복 노력에 대한 대중의 지지를 약화시켜 문 대통령이 북한에 강경노선을 채택하도록 내몰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 수년간 경협으로 북한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힘쓰고 사실상의 적국에 가혹한 비판을 거의 하지 않았던 사람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위치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욕타임스(NYT)도 이번 사건을 전하는 서울발 기사에서 비슷한 전망을 실었습니다.

NYT는 "이번 일은 두 나라(남북)의 외교 관계를 더 탈선시킬 수 있고, 한국 정부의 인도적 지원을 통한 북한과의 관계개선 노력에 대한 한국인들의 지지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6월부터 남북대화의 모든 공식 채널이 끊긴 관계로 한국은 북한에 유감 표명을 강제하거나 북한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해 해명을 들을 수 있는 선택지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 북한에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