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6613 0182020092563036613 05 0507003 6.1.20-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true true false false 1600995629000 1601024062000

시즌 첫 7이닝 무실점...ERA 2.69로 화려한 마무리 [류현진 등판]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2020시즌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을 화력하게 장식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세일렌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선발 등판, 7이닝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2020시즌 토론토 선발 투수 중 처음으로 7이닝 투구를 소화했다. 이번 시즌들어 가장 많은 100개의 공을 던지며 양키스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평균자책점 2.69로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고 포스트시즌을 바라보게 됐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사진(美 버팔로)=ⓒAFPBBNews = News1


5이닝 5실점을 허용했던 지난 대결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최고 구속 92마일을 기록하며 패스트볼 구속도 살아난 모습이었고, 모든 구종이 다 통했다. 지극히 류현진다운 모습이었다.

애런 저지가 빠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위력적인 양키스 타선이었고 그런 양키스 타선을 잘 막았다.

2회 지오 우르쉘라에게 외야 가르는 2루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 클린트 프레이지어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잔루로 남겼다. 4회와 5회 볼넷을 허용했지만, 역시 잔루 처리했다.

6회가 최대 위기였다. 첫 두 타자, 루크 보이트, 애런 힉스에게 연속 안타를 내줬지만, 후속 타자를 모두 아웃 처리하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2020시즌 토론토 선발 중 처음으로 7회에 마운드에 오르는 영광을 누렸다. 앞선 6회말 공격이 길어지면서 약간 감각이 무뎌진 듯, 첫 타자 프레이지어에게 불리한 카운트 끝에 중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를 모두 우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양키스 벤치에서 좌타자 브렛 가드너 타석에 애런 저지까지 투입시켰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7회초 투구를 마친 류현진은 더그아웃에서 포수 대니 잰슨을 비롯한 동료들과 포옹을 나누며 이날 경기가 어떤 모습이었는지를 한눈에 보여줬다.

류현진은 팀이 4-0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오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류현진은 시즌 5승째를 거두며, 팀은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짓는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