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5635 0292020092563035635 05 0506003 6.1.21-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94280000 1600994350000

밀집 수비에 고전 토트넘...무리뉴, "손흥민, 정통 9번 아니라 측면 어울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 라인 내리는 팀 상대로 뛰는 것은 쉽지 않아".

토트넘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 위치한 토도르 프로에스키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UEL 3차예선 슈켄디야와 경기에서 손흥민의 1골 2도움 맹활약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UEL 본선 진출 최종 관문인 플레이오프(PO) 진출을 확정했다. 토트넘은 10월 초 새벽 이스라엘 리그 마카비 하이파와 경기를 치른다. PO에서 승리하면 UEL 조별리그에 진출한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경기였다. 빠른 시간에 선제골을 얻었으나 동점골을 허용한 이후 다시 빠르게 주도권을 가져오지 못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해리 케인을 교체로 투입하고 나서야 내리 2골을 넣으며 3-1로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이날도 토트넘은 내려 앉은 상대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기 후 인터뷰서 조세 무리뉴 감독은 밀집 수비 공략에 어려움을 겪은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팀의 정통 9번 부재가 문제점이라 주장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정통 9번이 아니라 슈켄디야 같이 라인을 내리는 팀 상대로 뛰는 것은 쉽지 않다"면서 "케인이 교체로 나오고 손흥민이 측면으로 가자 뛸 공간이 많아지며 득점까지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토트넘은 페르난도 요렌테의 이적 이후 백업 9번의 부재에 시달리고 있다. 여름 이적 시장서 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는 토트넘이 또 다른 약점마저 보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