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3673 0522020092563033673 01 0103001 6.1.2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91408000 1600991460000

김종인 "北 총격 사태…정부, 두 아이의 가장이 불타는 동안 바라만 봤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공무원이 북한 총격에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정부의 늦장 대응을 맹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광역지자체장 조찬 모임에서 "이번 피살 사태는 과거 박왕자 씨 사건과 비슷해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전혀 다른 성격의 사건"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9.24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경계병의 오발탄 발포가 아닌 상부 지시에 따른 계획살인 △박왕자 사건 당시 정부가 손쓸 방법이 없었으나 이번에는 살릴 수 있는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 △사건 발생 후 3일 지난 24일 뒤늦게 사건 공개 및 입장발표를 하는 등 무엇인가 숨기려는 의도가 보인다 등을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보고받았지만 구출지시도 안 내렸다"며 "두 아이를 둔 가장이 살해당하고 불타는 6시간 동안 바라만 봤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을 언급하며 "헌법상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책무를 지닌 대통령은 종전선언, 협력, 평화만 거론한다"며 "국민들은 분노와 슬픔에 빠졌는데 아카펠라 공연을 즐기는 모습에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차고 말문이 막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이 사태에 대한 진실을 숨김없이 소상하게 국민들께 밝혀야 할 것"이라며 "지난 20일부터 사흘간 무슨일이 있었는지 분초단위로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민을 죽음으로 내몬 무능과 무책임에 대해 국민앞에 사죄하라"며 "더이상 말로만 비판하지 말고 명백한 국제법 위반인만큼 외교적 행동을 취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소연평도 남쪽 2㎞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하던 선원 A씨는 지난 21일 실종됐고, 22일 저녁 9시 40분쯤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후 시신이 불태워졌다. 국방부는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제75회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달라"며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