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3503 0112020092563033503 01 01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600991115000 1600991181000

김근식 "어설픈 평화 타령 문재인, 두둔하는 대깨문…정상이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공격으로 피살되고 시신이 불태워진 사건에 "이게 정상이냐"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살당하는 국민을 구하기 위해 아무 행동도 하지 않고 야만적 만행을 지켜보기만 한 군대"라고 썼다.

이어 "심야 안보 관련 장관회의까지 하고도 대통령에게 심각성을 보고 안 하고 UN연설 지켜보고 다음 날 아침에야 태연스럽게 보고하는 대한민국 장관들"이라며 "국민의 사살과 화형을 보고 받고도 북에 종전선언 제의하고 어설픈 평화타령하고 태평스레 아카펠라 듣는 군통수권자"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월북자는 사살이 마땅하다며 아무 문제 없다고 정부를 두둔하는 반인륜적 대깨문들"이라며 "이게 군대냐, 정부냐, 나라냐. 당신이 대통령이냐 사람이냐"고 비판했다.

같은 날 김 교수는 "대한민국 국민이자 비무장한 민간인, 바다에 표류 중인 사람을 김정은의 북한군은 코로나바이러스로 대하고 화형시킨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사람이 바다에 표류 중이면 일단 구조하는 게 우선이고 기본, 월북의사를 밝히면 일단 입북시키거나 강제추방하거나 대남송환하는 게 정상이고 기본"이라며 "비무장 민간인이면 어떤 경우에도 총격을 가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행위는) 반인륜적, 반인도적 천인공노할 만행. 비정상적, 비상식적 야만적 행위"이라며 "김정은은 사람도 아니고 북한은 나라도 아니다"고 맹비난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