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3192 0242020092563033192 03 0303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00990327000 1600990367000

"美 증시, 향후 1~2주 추가 하락할 수도"

글자크기

대신證 "현재 美 증시 과거 닷컴 버블 상황과 비슷해"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당분간 미국 증시가 추가 하락세를 걸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25일 보고서에서 “3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이 가져온 증시 충격이 2008년 금융위기 패턴이었다면, 9월 증시 조정은 2000년 닷컴 버블 패턴과 동일선상에 놓일 가능성이 크다”며 “빠르면 1주, 늦어지면 2주 동안 추가하락은 더 진행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9월 고점 기준 나스닥 지수의 하락률은 11.8%(23일 기준)다. 미국 증시를 끌어올린 카드들이 소진돼 가기 시작하면서 지수가 하락세를 걷기 시작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연구원은 “올해 미국 증시가 유동성에만 의존해 상승을 해온 만큼, 주가는 심리를 반영한다는 행동주의 경제학을 전적으로 반영해 왔다”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저금리 기조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지만 이면에는 한계에 도달하고 있는 통화정책 여력이나 실물경제로의 자금유입이 원활히 작동하지 못하고 있는 점을 드러내면서 향후 유동성 장세에 대한 투자자 기대를 낮췄다”고 짚었다.

투자자의 실망을 상쇄시킬 카드는 부족한 상황이다. 문 연구원은 “5차 경기부양책 합의나 연준의 평균물가목표제에 대한 구체적 방안 제시 등 투자자의 실망을 상쇄할 수 있는 수준의 변수가 등장해야 한다”면서도 “9월 내 실행되기엔 물리적 시간이 부족해 미국 증시의 하락 변동성을 키우는 여진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따라서 당분간 위험을 회피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특히 문 연구원은 닷컴버블 당시의 모습을 지적했다.

문 연구원은 “올해 코로나19 증시 충격 이후 큰폭의 가격조정 없이 상승세를 이어온 미국 증시 모습(지난 3월 말~9월 초, 총 5.3개월)은 과거 닷컴 버블 활황국면(1999년 10월 19일~2000년 3월 10일, 4.6개월)과 흡사하다”며 “나스닥 지수가 고점을 형성한 9월 2일을 기준으로 닷컴 버블 시기 하락폭(-34.2%)과 하락일수(25거래일), 유동성 변수(M2 전년 대비 증가율: 닷컴버블 6.1%, 코로나19 15.5%)를 고려하면 향후 15~20% 추가하락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문 연구원이 예상한 미국 3대 지수 하락폭은 -15%이며, 이에 따른 지수는 △S&P500 3044선 △나스닥 10248선 △다우산업 24735선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