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3186 0962020092563033186 05 0507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600990328000 1600990340000

신중한 '컨트롤 마스터' 타이밍 싸움서 기선제압 성공[류현진 선발등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류현진이 25일(한국시간) 살렌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버팔로(미 뉴욕주)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양키스전 설욕을 노리는 류현진(33·토론토)이 신중하면서도 과감한 투구로 순항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에 있는 살렌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초반 3이닝을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2회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얻은 터라, 3회초 수비가 특히 중요했다. 득점 뒤 실점은 경기 흐름을 완전히 넘겨줄 수 있기 때문에 하위타순임에도 불구하고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 엿보였다.

2회 2사 후 지오 어셀라에게 높은 패스트볼을 던지다 좌중간 2루타를 내준 류현진은 클런트 프레이저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위기를 탈출했다. 바깥쪽 체인지업을 커트 당하자 몸쪽 깊숙히 날아드는 85마일짜리 컷패스트볼로 프레이저의 노림수를 흐트러뜨리는 볼배합이 일품이었다. 바깥쪽에서 시작해 좌우, 상하를 고루 활용하면서 구속 차까지 주는 매우 신중한 투구로 생애 첫 양키스전 승리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1-0으로 앞선 3회초에는 카일 히가시오카를 체인지업으로 중견수 플라이 처리했다. 브랫 가드너에게는 첫 3개가 모두 볼판정을 받아 포심 패스트볼을 가운데로 밀어 넣었는데, 상대가 기습번트 자세를 취해 기싸움에서 우위에 섰다. 몸쪽 하이패스트볼로 스윙을 이끌어냈고, 3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냈다.

DJ 르메이유에게 초구로 투심패스트볼을 던져 우전안타를 내줬지만, 루크 보이트를 3루땅볼로 유도해 선행주자를 잡아냈다. 경기 초반 3이닝은 초구를 커브로 던져 타자들의 조급증을 이끌어내려는 모습이 엿보였다. 스윙 궤도에 따라 커브를 높게 혹은 원바운드로 구분해 던졌고, 타이밍을 확인한 뒤 바깥쪽 체인지업이나 몸쪽 높은 패스트볼을 2구째로 선택해 노림수를 흐트러뜨리려는 노력을 잊지 않았다.

무엇보다 이날은 결정구인 체인지업이 바깥쪽 보더라인 근처에서 낮게 잘 제구돼 스스로 운신의 폭을 넓혔다. 바깥쪽 낮은 체인지업이 보더라인을 통과하니, 양키스 타자들은 ‘중 타이밍, 낮은 코스’를 의식할 수밖에 없다. 시선과 타이밍을 한쪽으로 몰아놓고 빠른 공 승부를 들어가면 약한 타구가 많이 나오기 마련이다. 신중하면서도 승리에 대한 의지를 숨기지 않은 류현진이 ‘컨트롤 마스터’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