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3151 1112020092563033151 02 0201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90243000 1600990380000

'실종공무원 사살' 北, 박왕자 사건때와 달리 침묵하는 이유는

글자크기

北, 청와대 "반인륜적 행위, 강력 규탄"에도 묵묵부답

식별후 상부 지시로 총살···박왕자 사건과는 결이 달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남측의 공무원을 총살하고 시신을 불에 태워 훼손하는 만행을 저지르고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25일 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에서는 ‘남측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일절 언급이 없었다. 전날 청와대와 국방부 등이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북한군의 반인륜적 행위 강력 규탄 성명’을 냈지만 무시한 것이다.

북한의 이 같은 대응은 2008년 7월 ‘금강산 박왕자 피격사건’ 때와는 상반되는 모습이다. 지난 2008년 7월 11일 금강산으로 여행 간 민간인 박왕자씨가 해안가를 산책하다가 북한군 해안초소 초병이 등 뒤에서 쏜 총탄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북한은 “남조선 관광객이 우리 군인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건 다음날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북한은 사건의 책임을 남측에 돌리면서도 신참 초병의 근무경계수칙에 따른 우발적 총격 사고라고 주장하며 신속히 수습하려는 의도를 보였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언제 어떠한 입장을 내놓을 것인지, 아니면 묵묵부답으로 일관할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은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식별한 뒤 상부의 지시를 받아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워 훼손했기 때문에 ‘박왕자 사건’과는 결이 다르다. 또한 비무장 민간인에 총격을 가했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인권 논란도 피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서울경제


한편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 사건과 관련해 월북 시도 추정이라는 군의 발표에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공무원인데다 자녀가 있는 한 가족의 가장이 ‘나 홀로’ 월북을 시도했다는 정부 발표가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기 때문이다. 그의 페이스북을 보면 성실한 가장이자 공무원의 모습이 엿보여 월북 추정이 군의 무대응을 합리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문마저 제기되는 상황이다.
/조교환기자 chang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