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2847 1112020092563032847 04 0402003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989146000 1600989170000

스가 총리, 연내 방한할까...日언론 주목

글자크기

전날 한일 정상 통화서 한중일 정상회의 협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첫 전화 회담을 가진 것을 계기로 스가 총리의 방한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본 언론은 올해 한국이 의장국인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할 가능성을 25일 거론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전날 전화 회담에서 향후 한중일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것에 관해서도 협의했다며 연내 한국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스가 총리가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고 관계 개선의 발판으로 삼는 방안이 한국 정부 내에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아사히신문은 “(일본) 총리의 방한을 실현해서 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고 싶다”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하지만 압류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을 향한 절차는 계속 진행 중이고, “총리는 징용 문제에 관해 관방장관 시절부터 매우 엄격한 입장이다. 원칙을 굽히지 않는다”는 분석이 스가 총리 주변에서 나오는 등 징용 문제가 스가 총리 방한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전날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약 20분간 전화로 회담했다.

한일 양국 정상이 직접 대화를 나눈 것은 아베 신조 정권 시절인 지난해 12월에 이어 9개월 만이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