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2568 0232020092563032568 01 0104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88210000 1600988238000

김근식 "'월북자 사살 마땅하다'며 정부 두둔…당신들이 사람이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월북자는 사살이 마땅하다며 아무 문제 없다고 정부를 두둔하는 반인륜적 대깨문(대통령 지지자들)"이라며 지지자들의 태도를 비판했다.


김 교수는 25일 페이스북에서 "당신들이 사람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김 교수는 "사살당하는 국민을 구하기 위해 아무 행동도 하지 않고 야만적 만행을 지켜보기만 한 대한민국 군대. 심야 안보관련 장관회의까지 하고도 대통령에게 심각성을 보고 안하고 유엔연설 그대로 지켜보고 다음날 아침에야 태연스럽게 보고하는 대한민국 장관들. 국민의 사살과 화형을 보고 받고도 북에 종전선언 제의하고 어설픈 평화타령하고 태평스레 아카펠라 듣는 군통수권자"라며 "이게 정상인가, 이게 군대, 정부, 나라인가. 당신이 대통령인가"라며 군대와 정부, 대통령의 행동도 함께 비판했다.


김 교수는 "대한민국 국민을, 비무장한 민간인을, 바다에 표류중인 사람을, 김정은의 북한군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대하고 화형시킨 것"이라며 "북한은 바다에 떠있는 사람을, 월북의사를 확인하고도, 비무장 민간인임에도 멀찌감치 떨어져서 방독면과 방호복을 입고 총으로 사살하고 기름부어 불태웠다"고 북한의 야만성을 비판했다.


그는 "사람이 바다에 표류중이면 일단 구조하는 게 우선이고 기본"이라며 "월북의사를 밝히면 일단 자유의사를 묻고 의거입북시키거나 절차에 따라 강제추방하거나 대남송환하는 게 정상이고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비무장 민간인이면 설사 법과 규정을 어겼다 해도 어떤 경우에도 총격을 가해서는 안된다. 그게 상식이고 기본"이라며 "김정은은 사람도 아니고, 북한은 나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