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2552 0962020092563032552 05 0507001 6.1.21-RELEASE 96 스포츠서울 4245982 false true true false 1600988113000 1600988116000

류현진 1회부터 하이패스트볼-체인지업 전진배치[류현진 선발등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초구부터 절치부심했다는 게 느껴졌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이 빅리그 데뷔 후 세 차례 맞대결에서 단 한 차례도 승리를 따내지 못한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포스트시즌 리허설에 돌입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에 있는 살렌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정규시즌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1회를 공 11개로 깔끔하게 막아냈다. 양키스를 상대로 통산 세 차례 등판해 평균자책점 8.80으로 매우 안좋았다. LA다저스 시절에는 맞대결을 하지 않는 시즌이 더 많았지만,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의 토론토로 이적한 올해부터는 자주 맞닥뜨려야 하는 팀이다. 올해 첫 맞대결에서는 홈런 세 방을 포함해 5이닝 5실점으로 자존심을 구겼다.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양키스를 다시 만난 류현진은 ‘약하지 않다’는 것을 증명해야만 한다.

1회초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리드오프로 나선 DJ 르메이유에게 바깥쪽 포심 패스트볼을 던져 경기를 시작했다. 2구째 인-하이 패스트볼을 선택했는데, 르메이유의 배트가 따라 나와 좌익수 플라이가 됐다. 루크 보이트에게는 바깥쪽 슬라이더로 출발해 체인지업을 가운데로 낮게 던져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보이트도 아쉬움을 표했지만, 류현진도 곰곰히 양키스 타자들의 노림수를 들여다보는 인상이 짙었다. 애런 힉스와는 풀카운트 접전을 했는데, 바깥쪽 낮은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초구를 바깥쪽 낮은 커브로 시작해 엑스(X)자 볼배합으로 양키스 중심타자를 이리저리 테스트하는 모습이 엿보였다.

몸쪽 하이패스트볼과 결정구 체인지업을 감추지 않아, 류현진의 복안에 눈길이 쏠린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