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2522 1072020092563032522 05 0506003 6.1.2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87920000 1600987946000

행복한 무리뉴 "손흥민, 자신감 넘치고 즐거워 보인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토트넘의 손흥민이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토트넘은 25일 새벽 3시(한국 시간) 마케도니아 필리프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스켄디야를 3-1로 이겼다.

손흥민이 팀을 구했다. 토트넘이 기록한 3골에 손흥민이 모두 관여했다. 후반 25분 1-1이던 상황에서 결승 골을 터뜨렸다. 여기에 손흥민은 전반 5분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 후반 34분 해리 케인의 추가 골을 어시스트해 시즌 1, 2호 도움도 작성했다.

손흥민의 시즌 출발이 상당하다. 지난 2경기서 5골 2도움으로 엄청난 공격 포인트를 쌓고 있다. 자신감이 올라온 듯하다. 주제 무리뉴 감독도 이를 인정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자신감이 넘치고 행복해 보인다"라며 "그는 스트라이커가 아니기 때문에 스켄디야 같이 라인을 낮춘 팀을 상대로는 경기하기가 어렵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해리 케인이 들어오고 손흥민이 왼쪽에서 뛰면서 숨겨진 본능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자신의 기회를 얻었고, 우리에게 중요한 골을 터뜨렸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우린 1-1로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큰 위험에 처했기 때문에 두 번째 골이 중요했다"라며 "후반전에 들어온 선수들이 경기에 영향을 끼쳤다. 벤치에서 나온 선수들이 차이를 만들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