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2165 1092020092563032165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85406000 1600985550000

트럼프 조카 ‘삼촌·고모가 유산 가로챘다’ 소송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딸 메리 트럼프가 과거 트럼프 대통령 등 삼촌과 고모가 자신을 속여 막대한 유산을 가로챘다고 주장했습니다.

로이터와 dpa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메리는 현지시간 24일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주 법원에 트럼프 대통령과 고모인 메리앤 트럼프 배리, 고인이 된 삼촌 로버트 트럼프가 유산 사기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소송을 냈습니다.

메리는 자신의 부친이 1981년 일찍 사망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 등이 “내 지분에서 돈을 빼돌리고, 그들의 사기 행각을 감추며, 내가 상속받을 진짜 금액을 속이기 위한 복잡한 음모를 꾸미고 실행했다”고 소장에 적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트럼프 가를 이끌던 할아버지 프레드가 1999년 세상을 떠나자 트럼프 대통령 등이 “나를 쥐어짜서 수천만 달러 이상을 가져갔다”고 주장했습니다.

메리는 최근 펴낸 회고록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을 통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부정입학 의혹 등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윤나경 기자 (bellen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