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044 0362020092563030044 02 0201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9900000 1600959904000

권순기 경상대 총장 재산 56억원... 신분 변동 공직자 재산공개

글자크기
6월 임용 및 승진, 퇴직 고위 공무원 대상
한국일보

권순기 경상대 총장. 경상대 제공

권순기 경상대 총장이 56억5,283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지난 6월 새로 임용된 고위 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자 중에선 김형영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의 재산이 31억4,699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로 공개한 고위공직자 51명의 재산등록에 따르면 현직자 중에선 윤정의 강원대 삼척캠퍼스 부총장이 47억3,301만원을, 윤제용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이 34억8,457만원을 각각 신고해 권 총장의 뒤를 차례로 이었다. 이번 재산 공개는 6월 임용되거나 승진 혹은 퇴직한 고위공직자가 대상이다.

재산 증가 폭이 가장 큰 공직자는 최영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회장의 현 재산은 23억3,314만원으로 앞서 신고한 16억4,939만원보다 6억8,300여만원이 증가했다. 공개한 재산 중 본인 예금이 애초 신고한 금액보다 2억7,000만원이, 서울 송파구 소재 집값이 1억8,000만원이 각각 상승한 영향으로 보인다.

퇴직자 중에선 문미란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24억5,693만원을, 김정섭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이 23억4,433만원을 신고해 퇴직 공무원 중 각각 2, 3번째로 높았다. 문 전 정무부시장은 약 1억9,000만원, 김 국방부 전 기획조정실장은 4,700만원이 각각 불었다.

퇴직한 차관급 이상 공직자 중에선 김연철 통일부 전 장관이 이번에 신고한 재산이 앞서 신고한 재산보다 약 7,000만원(총 9억8,000만원) 증가했고,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은 4억원(총 19억6,500만원) 감소한 것으로 신고됐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