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898 0202020092463029898 06 0602001 6.1.19-RELEASE 20 스타투데이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9235000 1600959244000 related

[종합] ‘사랑의 콜센타’ 장민호, 미스터 효도 ‘眞 등극’…임영웅 찐팬 김영옥, 장민호 선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사랑의 콜센타’ 장민호가 미스터 효도 진에 등극했다.

24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실버6 김영옥, 백일섭, 선우용여, 임현식, 노주현, 혜은이와 함께 미리 보는 추석 특집으로 그려진 가운데, 최고의 ‘효도 진’을 가리는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이날 실버6의 선택으로 TOP6 중 가장 멋진 효도송을 선사한 최고의 1인에게는 ‘효도 진’ 타이틀이 주어지는 만큼, TOP6간의 불꽃 튀는 대결이 벌어졌다.

예선전을 마친 TOP6는 고속도로 메들리로 흥겨운 특별 무대를 만들었다. 이에 실버6 모두 함께 춤사위를 선보이며 잔치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진 효센타 결승전에 이찬원과 임영웅, 장민호 세 사람이 올라갔다. 먼저 이찬원이 ‘최진사댁 셋째딸’을 신나게 불렀고 이어서 임영웅이 ‘곰배령’을 선곡해 열창했다.

특히 임영웅에 팬심을 밝혔던 김영옥이 임영웅의 노래에 잇몸 만개 미소를 지어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 영탁을 비롯한 트롯맨들은 “선곡 참 잘 했다”고 감탄했다. 노래를 마친 뒤, 붐은 임영웅 대신 김영옥에게 절을 올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임현식은 임영웅의 노래를 듣고 나서 “우리 임가들이 풍월에 명확하다. 좋은 유전을 물려받았다”라고 폭풍 칭찬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영옥이 “바이올린, 피아노 다 한다”라며 임현식을 칭찬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결승의 마지막 무대는 장민호가 부른 ‘아버지의 강’이었다. 앞서 김영옥은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가득 드러냈던 처음과 달리, 공정한 심사를 위해 임영웅을 선택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날 운명을 가른 반전 결과는 김영옥이 선택한 1표에서 나왔다. 김성주는 “만약 김영옥이 임영웅을 선택했으면 2:2:2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영옥은 “장민호가) 오늘 생일이고, 아버지를 그리워해서 사심이 끼었다”고 찐팬 임영웅 대신 장민호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서 김영옥은 “나의 진을 배신해가면서 선택했다. 미스터 효도 진”이라고 장민호에게 진의 영광을 안겼다. 이후 TOP6는 건강과 행복한 한가위를 보내시라고 실버6에게 큰 절로 감사의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