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763 0802020092463029763 01 0101001 6.1.20-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7265000 1600957278000

이상직의원 탈당 관련 '민주당 사과', 정의당 '의원직 사퇴 촉구'

글자크기

[최인 기자(=전북)(chin580@naver.com)]
프레시안

▲24일,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을 탈당해서 이스타항공 문제를 해결한 후 민주당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말하고 있디. ⓒYTN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24일, "이상직 의원의 탈당과 관련해 전북도민과 당원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이날, 김성주 도당위원장 명의의 보도자료를 내고 "당소속 의원의 문제로 도민들과 당원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송구스럽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전북도당과 당 소속 모든 공직자들이 자신을 돌아보고 새로운 마음가짐을 다지는 기회로 삼겠다."고 사과했다.

김성주 도당위원장은 "앞으로 전북도당은 다시는 도민과 당원들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면서 "향후 전북도당이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실천하고 전북성공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정의당전북도당은 그러나 " 이상직 의원은 탈당이 아닌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면서 "악덕기업주 이상직 의원을 공천한 민주당은
책임지고 이스타 항공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4일 정의당전북도당은 이상직 의원의 더불어민주당을 탈당 기자회견과 관련해 입장을 내고 "당 윤리감찰단의 조사를 받는 중이었고 곧 제명 조치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자 긴급히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의원은 탈당이 아닌 사퇴로 이스타항공 사태와 각종 의혹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또, "더 이상 국민을 대표하는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음을 인정하고 금배지에 연연하지 말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특히 "민주당은 악덕기업주 이상직의원을 공천한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지난 총선에서 무리한 컷오프를 단행하면서까지 이상직 의원을 공천한 것은 민주당이 국민을 대표하는 자격 있는 공직자를 선정한 것이 아니라 민주당 내부의 이해관계에 따른 것이라는 의혹을 불러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특히 "우려와 의혹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라면서 "결과적으로 자격이 없는 자를 공천한 것이며 민주당은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라고 물었다.

또, "민주당은 이상직 의원에 대한 거리두기로 이 사태를 해결할 것이 아니라 거리로 내몰린 이스타 항공 노동자들과 그 가족에 대해 실질적인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면서 "또한 이상직 의원에 대한 각종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인 기자(=전북)(chin580@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