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8385 0092020092463028385 05 0507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48963000 1600948983000

KT 강백호, 수비방해 아웃…"고의로 공 찼다고 판단"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KT 위즈 강백호. (사진=KT 위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시스] 김주희 기자 = KT 위즈 강백호가 공을 발로 찬 뒤 수비방해로 아웃됐다. 이강철 KT 감독이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강백호는 24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 3-1로 앞선 3회 무사 2루에서 타석에 섰다.

강백호는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투수 드류 가뇽의 5구째가 몸쪽으로 향하자 몸을 뒤로 빼 이를 피했다. 하지만 포수 한승택의 블로킹 후 튀어 나온 공은 강백호의 발에 맞고 흘렀다.

이때 2루 주자 로하스는 3루 도루를 감행했다. 한승택은 동선이 겹친 강백호를 밀어낸 뒤 공을 잡았지만 3루에 송구하지는 못했다.

심판진은 강백호의 수비방해 아웃을 선언했다. 로하스는 2루로 귀루했다.

이강철 감독은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 항의했다. 강백호가 밀려서 공을 건드린 것일뿐,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감독의 이의제기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KT는 아웃카운트를 하나 잃고, 1사 2루에서 경기를 다시 시작했다.

전일수 주심은 "강백호의 발에 맞아 공이 굴절된 것이 고의라고 판단했다. 부자연스러운 동작에 고의성이 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