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8210 0512020092463028210 03 0306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48152000 1600948161000

구본환 인천국제공항 사장 해임, 대통령 재가만 남았다

글자크기

공운위 '해임' 의견 결정→장관 재청→대통령 재가 순

뉴스1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가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해임 건의와 관련한 회의를 열어 구 사장에 대해 '해임' 의견을 결정했다.

공공기관인 인천공항공사 사장의 임면권은 대통령에게 있지만, 공운위의 의견이 영향을 끼치는 만큼 구 사장의 해임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연초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 면세점 신규사업자 선정 등 창사 이래 최악의 경영환경을 맞고 있는 인천공항에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24일 오후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의 해임 여부에 대한 의견을 정하는 공운위를 열었다. 공운위는 인천공항의 감독기관인 국토교통부의 해임 건의에 따라 열렸다.

국토부는 구 사장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태풍에 대비하라는 명목으로 이석을 허용받았으나, 퇴근해 사적 모임을 가졌다고 판단했다. 구 사장은 이에 반발해 이례적으로 반박 기자회견을 여는 등 그동안 잡음을 지속해왔다.

이날 2시간여 이어진 회의에서 구 사장은 변호사를 대동한 채 출석해 자신에 대한 의혹과 논란을 적극적으로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구 사장에 대한 해임이 인천공항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화 과정에서 촉발된 국민 반발을 잠재우기 위한 '꼬리 자르기'로 보는 시각도 있다.

뉴스1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업계에서는 구 사장의 해임이 가뜩이나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에 겹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구 사장이 해임된다면 급한대로 부사장 대행 체제로 운영되겠지만, 주요 의사 결정을 미루거나 수동적인 모습을 보일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당장 민첩한 결정이 이어져야 하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작업은 잡음이 불가피하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인천공항을 찾을 정도로 정권의 핵심 정책으로 평가받는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인천공항에 당면한 과제 리스크가 커서 사장 대행 체제로는 의사결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 사장의 해임은 오랜 법정 소송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구 사장은 그동안 해임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는데, 일각에서는 해임 불복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한편 구 사장의 구체적인 해임 시기는 이르면 추석 전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재청과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가 남았는데, 여권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전에 이를 처리하려한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국민의힘 소속 국토위원인 김희국 의원은 구 사장의 해임을 염두에 두고 올해 국감의 일반증인으로 구 사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maveric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