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8140 0902020092463028140 01 0102001 6.1.21-RELEASE 90 아주경제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947755000 1600947764000

문 대통령·스가 첫 전화 통화...수출규제 언급 없었다

글자크기

강제 징용 관련 원론적 답변만 기업인 특별입국 재개엔 기대감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첫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구축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그러나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강제 징용 관련해서도 양국 정상은 시각차만 드러냈다.

◆문 대통령 "한·일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반자"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11시부터 20분간 진행된 스가 총리와의 통화에서 "한·일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한·일 정상 간 통화는 지난 2018년 4월 29일 이후 2년 4개월여 만이다. 이번 스가 총리와 통화는 문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이날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문 대통령과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와 관련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고, 강제 징용 문제와 관련해선 여지만 남겨뒀다는 평가다. 강제 징용 문제는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에 나서게 된 시발점으로 양국 갈등의 최대 쟁점으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강제 징용 문제와 관련해 양국 간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 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해 나갈 것"이라며 원론적으로 답했다.

◆동북아 방역공동체 논의 없어...특별입국절차 기대감

양국 정상은 한·일 간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앞두고 있는 데 환영의 뜻을 표했다. 특히 특별입국절차가 양국 간 인적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는 계기이자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양국 정상은 '동반자'란 인식을 공유한 가운데 코로나 위기 대응을 위한 협력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야 하는 지금 양국은 서로 협력하고 양국 국민들에게 필요한 힘과 위로를 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스가 총리도 "일본 역시 코로나 극복이 최대 과제"라면서 "K방역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 코로나 관련해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고, 스가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

다만, 최근 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제안한 '동북아 방역공동체'와 관련한 대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동북아 방역공동체 이야기는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연말 한·중·일 정상회담에 스가 총리의 참여를 제안했는가'란 질문에는 "관련한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21 cityboy@yna.co.kr/2020-09-21 16:11:31/ <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승훈 기자 shs@ajunews.com

신승훈 sh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