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6151 0562020092463026151 01 01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939888000 1600939910000

文 “충격적 사건… 어떤 이유로도 용납 안돼”

글자크기

北에 책임있는 답변·조치 촉구

청와대 “반인륜행위” 강력 규탄

세계일보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실종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전날 사건 첩보를 보고받고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며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다.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이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가진 뒤 “북한은 반인륜적 행위에 사과하고 이런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주석 NSC 사무처장은 브리핑에서 “북한군의 이런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위로, 정부는 이를 강력 규탄한다”며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가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살해하고 시신을 화장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서 처장은 “우리 정부는 서해5도를 비롯해 남북 접경지역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국민들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