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4665 0102020092463024665 01 01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37051000 1600938990000

北소행 ‘충격’ 文 “어떤 이유로도 용납 안돼…北 책임있는 조치 취해야”(종합)

글자크기
文, 실종 다음날 22일 오후 6시 이후 첫 보고
4시간 뒤 靑참모들 北 소행 첩보 확인
‘공무원 살해·시신훼손’ 文 보고는 23일
靑 “文 유엔연설과 연계하지 말아달라”
“18일 보낸 영상 수정·취소할 시간 없었다”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09.24.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을 북한이 발견한 지 6시간 만에 사살하고 시신을 불 태운 데 대해 “충격적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이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할 것”이라면서 군을 향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에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경계 태세 강화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노영민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결과 및 정부 대책을 보고받고 이러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23일 오전 8시 30분 文 대면보고
文 “첩보 사실이면 국민 분노할 일”


보고 받기 7시간 전 文 유엔연설 선공개

청와대는 이날 해양수산부 소속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가 21일 실종됐다는 첩보를 보고받은 22일부터 사흘간 이뤄진 청와대 내부 대응을 비교적 상세히 공개했다.

다수의 채널을 통해 입수된 첩보들의 신빙성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에게 총 세 차례의 보고가 있었고,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상황을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A씨가 실종된 다음날인 22일 오후 6시 36분 첫 보고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문 대통령은 ‘A씨가 해상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수색에 들어갔고, 북측이 그 실종자를 해상에서 발견했다’ 첩보를 서면으로 보고받았다.
서울신문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답변하고 있다. 2020.9.2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2020.9.24 연합뉴스


서울신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균 국정원 1차장, 박 원장, 박정현 2차장.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오후 10시 30분,
靑 ‘A씨 사살 뒤 시신훼손’ 첩보 입수
첩보 대응 중 文연설 23일 새벽 공개


이후 4시간 남짓 지난 오후 10시 30분, 청와대는 ‘북한이 월북 의사를 밝힌 A씨를 사살한 뒤 시신을 훼손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이에 23일 새벽 1시∼2시 30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청와대에 모여 상황을 공유했다.

이들이 첩보의 신빙성을 분석하고 대응을 논의하는 사이 국제사회에 종전선언을 지지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 영상은 새벽 1시 26분부터 16분간 공개됐다.

노 실장과 서 실장은 밤새 분석한 첩보 결과를 전날 오전 8시 30분 문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측에도 확인하라”면서 “첩보가 사실이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진상을 파악하는 동안 국제사회에 한반도 종전선언 지지를 호소한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적절했느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으나, 청와대는 북한의 만행과 문 대통령의 연설을 연계하지 말아 달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회 유엔총회에서 화상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은 이번이 네 번째다.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北만행 알고도 文 종전선언 제안에
靑 “15일 녹화해 18일 유엔 발송”


“수정·취소 불가능했다” 해명

청와대는 북한의 만행을 알고도 유엔에서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문 대통령의 영상 연설은 지난 15일에 녹화돼 18일에 유엔으로 발송됐다”며 수정이나 취소가 불가능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북한이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을 알고도 국제사회에 종전선언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 옳았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문 대통령에게 시신 훼손 사실까지 보고된 것이 23일 오전 8시 30분이기는 하지만, 청와대가 하루 전인 22일 오후 10시 30분에 해당 첩보를 입수했다면 연설을 수정하거나 취소하는 게 맞지 않았느냐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첩보의 신빙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설을 수정한다거나 하는 판단을 하지 못했다”며 “이런 사안이 있을 것으로 예측하지도 못했으므로 수정도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시간대별 상황 - 북한군이 지난 21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측 해상에서 사살한 뒤 기름을 부어 불태운 것으로 파악됐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서해 우리국민 실종사건 관련 브리핑 사진(사진제공: 국방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09.24.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