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4374 0202020092463024374 06 0601001 6.1.20-RELEASE 20 스타투데이 59772394 false true false false 1600936683000 1600936807000 related

`부모 빚투` 마이크로닷 2년 만 컴백 선언…누리꾼 반응 `싸늘`[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가수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이 부모님의 '빚투'로 활동을 중단한 지 2년 만에 새 앨범 컴백을 선언했지만 누리꾼 반응은 싸늘하다.

마이크로닷은 오는 25일 낮12시 새 앨범 '프레이어(PRAYER)'를 발표한다. 마이크로닷은 24일 컴백 소식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알리고 "진심이 닿기를 바란다"는 소망을 전했다.

마이크로닷은 "'프레이어'라는 앨범은 제가 지난 2년 동안 많은 곡들을 만들면서 제일 처음으로 들려드리고 싶은 곡들을 용기를 내어 조심스레 담은 앨범"이라며 소개했다.

그는 "특히 이번 앨범에는 '책임감'이라는 곡을 가장 먼저 들려드리고자 한다. 이 앨범에는 3곡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마이크로닷은 "저의 많은 고민과 진심이 잘 전달되길 간절히 바라며, 제 인생의 뜻깊은 프로젝트 중 하나가 되길 소망하는 앨범"이라고 덧붙였다.

마이크로닷의 부모인 신모, 김모씨는 약 20년 전인 1990∼1998년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 14명에게서 총 4억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았다.

마이크로닷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과 부모의 재산을 자랑하면서 분개한 피해자들은 2018년 이른바 '빚투'를 시작했고, 이는 연예인 '빚투'의 시발점이 됐다. 이 사건으로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는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앞서 청주지법 형사항소1부(이형걸 부장판사)는 지난 4월 24일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신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같은 혐의를 기소된 김씨에 대해서도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이후 두 사람은 상고를 포기하고 현재 복역 중이다.

마이크로닷은 부모의 실형이 확정된 후 장문의 글을 게재하고 대중에 사과했다. 그는 “2018년 11월 저희 부모님에 대한 뉴스 기사가 보도되었을 때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하다”며 “그때의 경솔했던 저 자신이 부끄럽고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분들과 그 가족분들이 긴 시간 느끼셨을 고통을 제가 감히 다 알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렇기에 저는 지난 일 년 반 동안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부모님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많이 모자라지만 모든 노력을 다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부모님으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들과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미흡했던 저의 행동들을 되돌아보며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항상 주의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진솔한 사과문에 이어 4개월 만에 컴백을 선언했지만 누리꾼의 반응은 싸늘하다. 누리꾼들은 "무슨 염치로 나온다는 건지" "멘탈이 대단하다" "어떤 곡이 나올지 궁금하긴 하다" "음악 하는 건 자유라도 TV에서 보기는 불편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마이크로닷 SNS 글 전문>

‘PRAYER’ 9월 25일 12PM 공개되는 앨범입니다.

‘PRAYER’, 이 앨범에는 제게 주어졌던 지난 2년 이라는 시간 동안, 여러분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담았습니다.

특히, ‘책임감(Responsibilities)’이라는 곡을 가장 먼저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조심스럽고 한편으론 고민과 걱정이 많았던 작업 과정이었지만, 용기를 내었습니다. 부디 그간의 제 고민과 생각들을 담은 진심이 여러분에게 잘 다가가기를 소망합니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