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3723 1112020092463023723 01 0102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35751000 1600939417000

文대통령 "충격적 사건...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어"

글자크기

文대통령, 지난 21일 실종 사고 관련 첫 보고 받아

사살 및 시신훼손 첩보 보고는 23일 오전 8시 반

이날 오전 보고받고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연평도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군으로부터 피살된 것과 관련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와 정부 대책을 보고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 대한 유감을 표명한 후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1일 발생한 실종 사건과 관련된 보고를 받은 것은 다음 날인 22일 오후 6시 36분이었다. 당시에는 총살 및 시신훼손에 대한 정보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서해어업관리단 직원이 해상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수색에 돌입했고, 북측이 실종자를 해상에서 발견했다는 첩보를 서면을 통해 보고 받았다.

문 대통령이 두 번째 보고를 받은 것은 지난 23일 오전 8시 반.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월북의사를 밝힌 실종자를 북측이 사살한 후 시신을 불에 태웠다는 첩보 내용을 대면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서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에도 관련 보고를 받았다. 국방부로부터 사건 결과와 관련된 통보를 받은 후 서 실장과 노 실장은 문 대통령에게 분석결과를 대면보고했다. 첩보의 신빙성에 대해 다시 한 번 물은 문 대통령은 “NSC 상임위를 소집해 정부의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낮 12시 청와대 NSC는 문 대통령의 지시로 상임위원회를 열고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한 측에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서주석 NSC 사무처장 겸 국가안보실 1차장은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북한군의 이러한 행위는 국제 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으로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반인륜적 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이러한 사태의 재발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