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19347 0012020092463019347 03 0304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0929720000 1600953130000

포스코, 호주 로이힐 광산 투자…‘실패한 선택’ 아니었네

글자크기

2010년 투자에 한때 우려 목소리

10년 만에 500억원 첫 배당 ‘미소’

[경향신문]

포스코가 한때 ‘실패한 광산 투자’ 우려를 낳았던 호주의 철광석 수출업체 로이힐홀딩스로부터 10년 만에 첫 배당금을 받는다.

포스코는 24일 최근 로이힐홀딩스 이사진이 회사의 재무건전성 향상과 견조한 수익 실현을 근거로 배당을 실시하기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전체 배당액은 총 4억7500만호주달러(약 3930억원)로 포스코는 이 중 보유지분 12.5%에 해당하는 500억원가량을 다음달 지급받는다.

로이힐홀딩스는 호주 서북부 필바라 지역에 위치한 로이힐 광산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이다. 로이힐 광산은 철광석 최대 산지인 호주에서도 단일 광산으로는 가장 규모가 크다. 매장량 23억t에 연간 철광석 수출량은 5500만t 규모로 세계 5위급에 해당한다. 포스코는 로이힐홀딩스 대주주인 호주 핸콕(70%)을 비롯해 일본 마루베니상사(15%), 중국 차이나스틸(2.5%) 등과 지분을 나눠 갖고 있다.

포스코는 철강 재료인 철광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2010년 투자했다. 중국 철강업계의 증산 여파로 수요가 급증하면서 철광석 가격이 t당 160달러를 육박하던 시기였다. 하지만 2012년부터 철광석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고 가격이 급락하기 시작했다. 철광석 가격이 2015년 t당 56달러대까지 떨어지자 포스코의 투자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하지만 “사업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두고 광산 개발과 운영 효율화에 전념해왔다”는 것이 포스코 측 설명이다.

포스코는 광산 채굴 2년 만인 2016년 600만t의 철광석 조달을 시작으로 현재는 한 해 소요량의 26%에 해당하는 1500만t 규모 철광석을 로이힐 광산에서 공급받고 있다. 로이힐홀딩스의 경영실적은 상업 생산을 본격화한 2017년 이후 빠르게 개선돼 올해 6월 회계기준 영업이익 규모는 32억호주달러에 달한다. 이에 따라 포스코의 지분법 이익도 생산 초기인 2016년 120억원대에서 지난해 1500억원대로 늘어났다. 로이힐홀딩스는 지난 8월 광산 개발을 위해 차입한 62억달러도 조기 전액 상환했다. 2024년 9월이던 만기보다 4년여 앞선 것이다.

포스코 측은 “로이힐홀딩스의 사업이 본궤도에 올라섰다는 의미”라며 “재무건전성도 개선돼 앞으로도 배당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