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18002 0012020092463018002 01 0101001 6.1.2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28220000 1600937542000

이상직 의원 민주당 자진 탈당···‘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책임’ 지목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스타항공 창업주로서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량해고 통보 등의 책임자로 지목돼 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받던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자진 탈당했다. 이 의원의 신분은 무소속 의원으로 바뀌게 된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 잠시 당을 떠나 있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어떻게든 제주항공과의 인수를 꼭 성사시켜 직원들의 일자리를 지켜야되겠다는 생각에 매각대금 150억원을 깎아줘도, 또 미지급 임금을 해결해보겠다는 생각에 제가 사는 집을 제외하면 사실상 전 재산이 매각대상 내지 매각대금을 헌납하겠다는 발표를 해도 ‘결국 이상직이 문제’라는 말을 계속해서 들었다”며 “이 말을 들을 때마다 제가 무엇을 어떻게 해결하랴 스스로 수없이 생각해왔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현재 국회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보이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면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 해결책을 구하고 또 도움을 청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유가 어찌됐든 코로나19 사태로 전국민이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임금 미지급과 정리해고, 기타 제 개인과 가족들과 관련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이스타항공 창업자로서 대주주이자 부모로서 현 상황의 무게와 이에 대한 제 책임을 통감한다. 그 책임을 피할 생각 추호도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 오지도 않았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민주당 대표님과 우리 당 선배 동료 의원님들과 당원 동지들에게도 제가 무거운 짐이 된 것 같아 참담하고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국민들과 당원 동지들 모두가 결국 이상직이 문제를 해결했다라고 할 수 있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 항공과 그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 성의껏 소명하고 되돌아 오겠다”며 “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눈높이에 걸맞는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앞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과 함께 지난 16일 민주당 윤리감찰단에 회부돼 조사를 받아왔다. 이스타항공의 600명이 넘는 임직원 대량해고 통보와 250억원대에 달하는 임금체불 문제의 책임자로 지목받으면서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날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윤리감찰단이 굉장히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인은 하실 말씀이 많은 것 같고 윤리감찰단은 규명해야 할 문제가 많은 것으로 본다”며 “감찰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한 바 있다.

경향신문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량해고 사태 책임자로 지목돼 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받던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