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8675 0432020092462998675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893441000 1600893486000

마르세유 식당·술집 폐쇄…프랑스, 코로나19 경계등급 조정

글자크기
프랑스 정부가 지역별 코로나19 확산 수준에 따라 식당과 술집 폐쇄까지 명령할 수 있는 조치를 내놨습니다.

올리비에 베랑 보건부 장관은 현지시간 23일 오후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위험등급을 경계, 고경계, 최고경계, 보건비상상태로 구분하고 각 단계에 따라 취해야 하는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가 50명 이상 150명 미만이면 경계, 확진자가 150명 이상 250명 미만이고 고령 확진자가 인구 10만 명당 50명 이상이면 고경계로 분류했습니다.

날 기준으로 프랑스에 고경계 등급이 매겨진 대도시는 파리, 리옹, 릴, 몽펠리에, 보르도, 그르노블, 렌, 루앙, 생에티엔, 툴루즈, 니스 등 11곳입니다.

고경계 지역에서는 술집을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고, 해수욕장과 공원 등 공공장소에 10명이 넘게 모여서는 안 됩니다.

대형 행사도 1천 명 이하로만 가능하고, 대학생 파티는 금지됩니다.

최고경계 등급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인구 10만 명당 250명 이상이고, 고령 환자가 인구 10만 명당 50명 이상이며, 중환자실 병상이 30% 이상 코로나19 환자로 채워졌을 때 내려집니다.

현재 마르세유와 프랑스령 과들루프가 최고경계 등급에 속해, 이 지역에서는 술집과 식당을 폐쇄해야 하고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같은 보건지침을 준수해야 합니다.

베랑 장관은 "아직 행동할 시간이 남아있다"며 "빨리 조치를 하지 않으면 여러 지역의 병원들이 큰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26일부터 시행되는데 프랑스 정부는 2주마다 지역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평가하고 등급을 갱신할 계획입니다.

프랑스 보건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1만3천72명 늘어 총 48만1천14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는 48명 증가해 모두 3만1천456명입니다.

현재 프랑스 전역의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는 95명에 육박, 머지않아 100명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