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8437 0022020092462998437 01 0106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891205000 1600904007000

[단독]중국군 유해 인도식 결국 27일…시진핑 방한 빅이벤트 불발

글자크기

올해 시 주석 방한 때 이벤트로 검토

연내 한국행 불투명해지자 9월 인도

중앙일보

지난해 4월 열린 제6차 중국군 유해 인도식에서 중국군 의장대가 유해가 담긴 봉안함을 중국 공군 수송기로 운구하고 있다. 올해는 예년과 달리 인도식이 9월 27일에 열린다. [공항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방부는 27일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과 창정궈(常正國)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부부장이 각각 양국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제7차 중국군 유해 인도식(인도식)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인도식은 6.25 전쟁에서 전사한 중국군 유해와 관련 유품을 중국 측으로 넘기는 행사다. 인도식을 위해 중국은 군용기와 의장대를 매년 한국에 보내고 있다. 인도식에 앞서 한ㆍ중은 26일 중국군 유해 입관식을 진행한다.

23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당초 정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맞춰 일종의 '빅 이벤트'로 인도식을할 계획했으나 이번에 종전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키로 결정했다. 시 주석 연내 방한 가능성이 작다는 정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과거 여섯 차례의 인도식은 매년 중국의 명절인 청명(4월 5일) 즈음에 열렸다. 중국은 청명에 조상의 산소를 찾아 지전(紙錢ㆍ돈 모양의 종이)을 태우며 차례를 지낸다. 올해처럼 9월 인도식은 처음이다.

시 주석의 방한 일정이 미·중 갈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여러 이유로 ‘상반기’에서 ‘올해 안’으로 늦춰지더니, 이젠 연내 한국행 자체가 불투명한 상태다. 시 주석 방한 일정에 맞추기 위해 계속 인도식을 연기해오다 결국 올해엔 9월에 하게 된 것이다.

당초 중국 측에서도 시 주석 방한 시 중국군 유해 인도식을 하는 방안에 대해 반응이 좋았다고 한다. 시 주석이 중국군 유해를 정중히 모셔가는 모양새가 중국 국내 정치용으로도 여러모로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 사정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은 “인도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3년 6월 방중 때 중국에 제안한 것을 시 주석이 받아들이면서 이듬해 2014년 처음 열렸다. 결국 시 주석의 사업인 셈”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과거 중국은 해외에서 전사한 중국군 유해 송환에 특별히 관심을 보이지 않다가 한국과 교류를 하면서 그 가치를 깨닫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국군 유해를 송환하는 전담 부처가 2018년까진 민정부(한국의 행정안전부에 해당)였다가 지난해 퇴역군인사무부(국가보훈처에 해당)로 바뀐 것도 그런 배경에서다.

박원곤 한동대 국제지역학 교수는 “인도식은 6ㆍ25 전쟁 때 총부리를 겨누던 한ㆍ중이 이제 우호를 다지는 관계로 발전한 사실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행사”라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모두 599구의 중국군 유해를 중국으로 송환했다. 이번 중국 측이 인수할 유해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군 당국이 발굴한 중국군 유해 117구다. 이 가운데 화살머리고지에서 찾은 유해는 103구다. 유품 1368점도 포함됐다.

강원도 철원군 대마리 일대의 화살머리고지는 정전을 앞둔 1953년 6월 29일~7월 11일 국군 제2사단과 중국군 제73사단이 2차례 치열한 고지전을 벌였던 곳이다. 이 전투로 국군 200명 이상이 전사했고, 중국군에선 사상자가 1300명 이상 나왔다. 지난해 4월부터 본격적인 유해 발굴 작업이 이곳에서 이뤄지고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