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8217 0032020092462998217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85075000 1600885084000

테슬라 '배터리 데이' 충격파…증권사들 평균목표가↓

글자크기

테슬라 주가 장중 7~8%대 폭락…400달러 무너져

연합뉴스

'배터리 데이' 행사 무대에 오른 일론 머스크
['배터리 데이' 유튜브 중계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22일(현지시간) 뉴욕 중시에서 '배터리 데이'의 충격파를 이어갔다.

테슬라 주가는 장중 7∼8%대의 낙폭을 보이며 400달러 선이 무너졌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0) 일론 머스크는 전날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테슬라 공장에서 전기차 배터리 신기술 등을 설명하는 '배터리 데이' 행사를 가졌지만, 투자자들의 기대치를 충족하는 내용은 없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투자자들은 머스크가 주행 수명 '100만마일(약 161만㎞) 배터리' 계획과 비용 절감 목표 등 두 가지 중대한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머스크는 둘 다 제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웨드부시 증권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폭스뉴스에 '100마일 배터리' 내용이 빠진 머스크의 설명회에 "투자자들이 크게 실망하면서 주가가 곤두박질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테슬라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증권사들은 테슬라의 평균 목표 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33개 증권사는 테슬라 평균 목표가를 105달러 낮춘 305달러로 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CNN 비즈니스는 32명의 애널리스트가 12개월 평균 목표가를 기존보다 19.27% 하락한 314.40달러로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글로벌 금융투자업체 UBS는 머스크가 3년 뒤 2만5천달러 가격대의 전기차를 내놓을 수 있다고 했지만, 폭스바겐 등 다른 업체들도 그때쯤이면 비슷한 가격대의 차량을 출시하며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모건스탠리는 배터리 신기술과 값싼 전기차라는 테슬라의 비전은 "머스크 혼자서 해낼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면서 정부 지원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진단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