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8082 0682020092462998082 03 0301001 6.1.19-RELEASE 68 동아일보 63501171 false true false false 1600884000000 1600892377000

“나녹스도 조작”… 1100억 투자 서학개미 또 ‘철렁’

글자크기

美 공매도 투자세력 머디워터스

“X레이 영상, 다른 사람 사진 이용”

나녹스 “FDA에 이미 자료 제출”

SK텔레콤이 2대주주… 관심 집중

동아일보

22일(현지 시간) 나녹스에 대한 사기설을 제기한 미국 공매도 투자세력 머디워터스리서치가 공개한 남아프리카공화국 회사 골드러시 사옥 사진. 머디워터스는 “나녹스가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밝힌 골드러시의 주소지를 찾아갔다”며 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출처 머디워터스리서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이 2대 주주로 있는 미국 나스닥 상장회사 나녹스가 미국 수소차업체 니콜라에 이어 사기 의혹에 휘말렸다. 국내 투자자들도 이 회사 주식을 1억 달러어치(약 1164억 원)를 보유하고 있다.

이스라엘 차세대 엑스레이 개발회사인 나녹스는 진단 비용을 대폭 낮춰 가난한 국가에도 의료장비를 보급할 수 있다는 사업 비전으로 8월 상장하며 ‘나스닥 스타’로 주목받았다.

일부 공매도 세력이 “차세대 장비의 시연 영상이 조작됐다”며 사기설을 제기했고 나녹스 측은 “기술은 이미 개발됐으며 선주문도 받았다”며 맞서고 있다.

○ “나녹스는 니콜라보다 더 큰 쓰레기”

22일(현지 시간) 미국 공매도 투자세력인 머디워터스리서치는 43페이지의 보고서를 통해 “나녹스는 니콜라보다 더 큰 쓰레기”라며 “니콜라는 수소트럭 기술을 증명하기 위해 언덕 아래로 트럭을 굴렸지만 나녹스는 ARC(상용화를 추진 중인 차세대 장비)가 진짜인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누군가의 흉부 사진으로 조작한 시연 영상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머디워터스는 최근 중국판 스타벅스로 불리던 나스닥 상장사 루이싱커피의 회계부정 의혹을 제기해 상장폐지를 이끌어냈다.

동아일보

머디워터스는 “나녹스가 노벨평화상 후보로 꼽힌 하다사 병원과의 파트너십을 내세웠지만 나녹스 장비가 병원에서 작동하고 있는지 확인조차 할 수 없었다”며 “SK텔레콤의 후광도 이용했다”고 지적했다. 나녹스가 연간 1550만 달러의 납품계약을 체결했다고 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골드러시라는 회사라며 허름한 가정집처럼 보이는 사진도 제시했다.

나녹스 사기설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5일엔 공매도 투자세력 시트론리서치, 17일엔 엠파이어파이낸셜리서치가 의혹을 제기했다. 미국 로펌 하겐스베르만은 나녹스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나섰다.

나녹스 측은 이날 “1월과 이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ARC 관련) 자료를 제출했으며 FDA 승인이 나오면 상용화될 것”이라며 “이미 유럽 아시아 등에서 5150대 사전 판매 계약이 마감됐다”고 반박했다.

○ “공매도 세력의 주장일 뿐”… 블랙록 등 세계적 투자기관도 투자

나녹스는 소니가 약 1조 원을 들여 개발하던 TV 기술을 사들여 엑스레이 기술로 발전시켰다. 나녹스는 반도체를 활용해 엑스레이를 디지털화하고 클라우드에 결과를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며 지난달 나스닥에 상장했다. 주가가 상장 당일 21.7달러에서 이달 11일 64.19달러까지 수직 상승했다. 블랙록과 웰링턴, 요즈마펀드 등 세계적 투자기관과 후지필름 등도 투자자로 참여했다.

국내 투자자에게 나녹스는 SK텔레콤이 투자한 회사로 유명해졌다. SK텔레콤은 주당 8.8달러에 총 2300만 달러(약 273억 원) 투자하고 나녹스 지분 5.8%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국내 투자자들도 나녹스 주식 직구에 나서 22일 현재 총 1억 달러어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공신력이 낮은 미 공매도 세력이 낸 리포트인 만큼 ‘통과의례성 공격’으로 보고 공식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나녹스에 대한 투자는 성장 가능성에 대한 면밀한 분석 위에 이뤄졌다”이라고 말했다. 국내 통신업계 관계자는 “머디워터스가 공격한 수백 개 기업 중 문제가 드러난 기업은 중국의 루이싱커피밖에 없었다”며 “신흥 성장기업에 대한 공매도 세력의 공격은 상장 초기마다 반복돼 왔다”고 말했다.

강유현 yhkang@donga.com·유근형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