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7821 0032020092462997821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877482000 1600877491000

영국 코로나19 감염 속도 가속화…하루 신규 확진자 6천명 넘어

글자크기

일일 기준 최대 규모 육박…사망자는 37명으로 두 달만에 가장 많아

24일부터 신규 제한조치 적용…펍·식당 오후 10시 이후 영업금지

연합뉴스

영국 '코로나19 재확산' 경고한 크리스 휘티 정부 최고의학보좌관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에서 우려했던 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영국 보건부는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6천17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4천926명) 대비 1천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일일 기준으로 가장 많았던 5월 1일(6천201명)에 근접한 수준이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사망자는 37명으로 7월 중순 이후 두 달 만에 가장 많았다.

이날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40만9천729명과 4만1천862명이었다.

일간 가디언은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5월 1일과 비슷하지만, 코로나19 검사건수가 당시의 2배인 만큼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당시와 비슷한 수준으로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준 코로나19 일일 검사역량은 25만8천877건으로, 실제 검사는 21만8천360건이 이뤄졌다.

정부 최고과학보좌관인 패트릭 발란스 경, 최고의학보좌관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영국의 코로나19 감염이 7일마다 배가되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10월 중순에는 하루 5만명의 확진자가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는 한 달 뒤인 11월 중순에는 하루 200명의 사망자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보리스 존슨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신규 제한조치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오는 24일부터 잉글랜드 전역의 펍과 식당은 오후 10시 이후 영업이 금지되며, 모든 접객업 서비스 직원, 소매업 상점 직원, 택시 운전사 등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당초 10월 1일부터 축구 등 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을 부분적으로 재개하려던 계획도 취소됐다.

필수 공공서비스, 건설 및 소매 등 현장에 있어야 하는 업종 외에는 출퇴근 대신 재택근무가 다시 권고됐다.

다만 학교와 상점의 문은 계속 열 예정이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